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서울경제 기자채널
양철민 기자사진 양철민 기자사진 양철민 기자사진

양철민 기자/바이오IT부

“AI는 못 쓰는, 휴머니즘에 입각한 기사를 선보이겠습니다..”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자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