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수익성 '이디야' 성장성은 '빽다방'

공정위 10개 커피 프랜차이즈 비교 분석

이디야, 빽다방, 카페베네, 커피베이, 요거프레소

이디야 커피가 국내 커피 가맹본부 중에서 수익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빽다방은 성장세가 가장 두드러졌고, 한때 커피 프랜차이즈의 신화로 불린 카페베네는 3년 연속 당기순이익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등 내림세가 뚜렷했다.

공정거래조정원은 19일 국내 10개 커피 가맹사업 본부의 주요 정보를 비교 분석한 ‘프랜차이즈 비교정보’를 발표했다. 대상은 이디야커피, 카페베네, 엔제리너스, 요거프레소, 투썸플레이스, 커피베이, 빽다방, 할리스커피, 탐앤탐스커피, 파스쿠찌 등 10곳이다. 스타벅스는 직영점만 운영하고 프랜차이즈사업은 하지 않아 제외했다.

이디야 커피는 영업이익률(12.1%)과 매출액순이익률(9.7%), 자기자본순이익률(45%) 등 수익성이 가장 좋은 것으로 분석됐다. 빽다방은 영업이익 증가율(73.3%), 가맹점 증가율(1,616.7%)이 가장 높았고 최근 2년 새 매장 수가 가장 많이 늘었다. 요거프레소는 부채비율(35%)은 가장 낮고 자본비율(74%)이 가장 높아 안정성이 부각됐다.

반면 카페베네는 성장성·수익성·안정성 모두 크게 떨어졌다. 가맹본부 중 유일하게 당기순이익이 2013년부터 3년 연속 적자였고, 지난해 영업이익률·매출액순이익률·자기자본 순이익률이 마이너스였다. 부채비율도 1,158%로 가맹본부 중 가장 높았다. 이 때문에 페점률이 2014년 5.6%에서 2015년 14.6%로 대폭 올랐다.

공정거래조정원 관계자는 “가맹본부 재무현황은 커피사업뿐만 아니라 가맹본부 전체사업 실적이 반영된 것으로 커피 외 다른 사업의 성과에 따라 좌우될 수 있다”고 말했다.

창업비용은 투썸플레이스가 3억 원을 넘겨 가장 비쌌다. 투썸플레이스는 가맹금·교육비·보증금에 3,915만 원, 인테리어와 집기 및 설비 등에 2억8,770만 원이 필요했다. 반면 커피베이는 같은 조건에 5,549만 원만 내면 됐다. /임세원기자 wh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