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전이 잘 되는 간 바깥쪽 담관암, 수술·보조요법 병행해야

이익재 교수팀, 336명 분석
수술만 하면 5년 생존율 4.5%
항암·방사선치료 병행땐 55%



간 바깥쪽 담관에 생긴 암(간외담관암)세포 제거수술 후 항암·방사선치료를 병행하면 5년 생존율을 상당히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8일 이익재 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팀에 따르면, 지난 2001~2010년 간외담관암 수술을 받은 336명을 대상으로 항암·방사선치료 등 보조요법의 효과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수술 후 두 보조요법을 병행한 환자는 암세포 제거 수술만 받은 환자보다 종양 크기가 작아지거나 유지되는 ‘무진행 생존율’이 높았다.

수술만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4.5%였지만 수술 후 항암·방사선치료를 모두 받은 환자의 5년 생존율은 12.3배인 55.3%로 뛰었다. 수술 후 방사선치료만 받은 환자는 38.4%, 항암화학요법만 받은 환자는 16.7%의 5년 생존율을 보였다.

담관은 간에서 분비한 담즙을 십이지장 입구로 내려보내는 통로다. 암이 간 안쪽 담관에 생기면 간내담관암, 간 바깥쪽 담관에 생기면 간외담관암으로 구분한다. 간외담관암은 다른 장기에 둘러싸인 곳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전이가 잘 돼 수술을 받아도 5년 생존율이 낮았다. 하지만 간외담관암 수술과 병행하는 보조요법에 대한 대규모 연구는 거의 없었다.

이 교수의 연구 논문은 국제학술지 ‘암 연구와 치료(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최근호에 실렸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