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반도체의 날' 박성욱 협회장 "반도체 산업생태계 강화, 위기를 기회로"

2,000억 규모 반도체 희망펀드 조성 협약
정은승 삼성전자 부사장 등 포상

  • 김현진 기자
  • 2016-10-27 18:14:58
  • 기업
박성욱 한국반도체산업협회장이 제 9회 반도체의날 기념식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국내 중소·신생 반도체 기업들의 경쟁력을 강화해 반도체 산업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반도체희망펀드’ 출자 협약식이 개최됐다. /사진제공=한국반도체산업협회

대한민국 반도체 산업계가 27일 제9회 반도체의 날을 기념하며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박성욱(SK하이닉스 대표·사진) 한국반도체산업협회장이 반도체 산업 생태계 강화를 강조한 가운데 반도체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반도체희망펀드’ 조성 협약식도 열렸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이날 저녁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박 회장, 전영현 삼성전자 사장 등 반도체 산업계 관계자 450여명이 참석했다.

박 회장은 환영사에서 “한계에 다다른 미세화 공정, 계속되는 반도체 업계 간 인수합병(M&A), 첨예한 글로벌 경쟁의 가속화 등 반도체 업계는 연일 계속되는 위기와 변화에 맞서고 있다”며 “사물인터넷(IoT)·자율주행차·스마트시티·커넥티드홈 등 다채로운 미래 신산업의 등장은 위기가 아니라 기회”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대한민국만의 위기 극복 DNA로 메모리 반도체 절대 지존의 고지를 지켜내고 시스템 반도체 분야의 연구개발(R&D)을 강화하며 기업·대학·정부 간 협력을 견고히 해 반도체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자”고 역설했다.

도경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반실장은 축사에서 대내외적 경제 위기에 우리 경제의 버팀목 역할을 해내고 있는 반도체 산업을 격려하며 산업 생태계 강화를 거듭 강조했다. 도 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는 반도체 산업의 근본적 패러다임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미래 신산업의 기술혁신 주도, 유기적인 산업 생태계 구축, M&A로 이어지는 성장 연결고리 강화를 통해 폭발적으로 늘어날 시스템 반도체 수요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반도체희망펀드 조성 협약식이 열렸다. 삼성전자가 500억원, SK하이닉스가 250억원을 출자해 모펀드를 설정한다. 여기에 정책금융 및 벤처캐피털(VC) 등의 민간자금을 더해 총 2,000억원 규모의 반도체희망펀드 기금을 조성하게 된다. 반도체희망펀드는 국내 반도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반도체 대·중소기업이 균형적으로 성장해 한국 반도체 산업이 세계 1위로 성장하는 기틀을 마련하는 데 목적을 둔다.

한편 이날 기념식에서는 반도체 산업에 기여한 반도체인에 대한 시상도 이어졌다. 세계 최초로 10나노급 D램 및 로직 공정을 개발해 국내 반도체 산업이 메모리 분야에서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는 데 기여한 공로로 정은승 삼성전자 부사장이 은탑산업훈장을 받았다. 또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도체 세정 및 코팅 분야 신사업군을 개척한 전선규 미코 대표가 동탑산업훈장을, 수직적층(TSV) 기술을 기반으로 초고속 메모리 반도체(HBM) 개발을 세계 최초로 주도한 전준현 SK하이닉스 상무가 산업포장을 각각 받았다. /김현진기자 sta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