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11·3 대책 일주일 … 시작된 강남권 재건축 가격조정] "이달 수도권 분양 6,000여 가구 줄어"

일주일 새 12개 단지 분양연기
지난 달 청약신청은 82만 여명

  • 박성호 기자
  • 2016-11-10 17:44:49
  • 분양·청약
[11·3 대책 일주일 … 시작된 강남권 재건축 가격조정] '이달 수도권 분양 6,000여 가구 줄어'

‘11·3부동산대책’ 발표 이후 수도권 아파트 분양 물량이 당초 계획보다 6,000여가구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동산대책 전에 청약하려는 수요자들이 몰리면서 지난 10월 한 달간 무려 82만여명이 청약신청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1·3대책 발표 후 수도권 아파트 분양 예정 물량을 조사한 결과 23개 단지 1만8,453가구로 파악됐다. 대책 발표 전인 이달 초 조사에서는 35개 단지 2만4,642가구였지만 일주일 사이 12개 단지 6,189가구가 분양을 연기한 셈이다. 전 지역이 규제지역으로 묶인 서울에서는 10개 단지 4,491가구, 경기도에서도 2개 단지 1,698가구가 분양일정을 연기했다.

재개발 단지 중에서는 11월 분양계획을 세웠다가 내년 이후로 아예 늦춘 단지도 나오고 있다. ‘e편한세상 염창(499가구)’ ‘꿈의 숲 효성해링턴 플레이스(1,028가구)’ ‘공덕 SK 리더스 뷰(472가구)’ ‘e편한세상 서울대입구(1,531가구)’ 등의 정비사업 단지의 경우 다음달이나 내년으로 분양을 미뤘다.

앞으로 분양 가구 수는 더욱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11·3대책으로 재개발·재건축 사업은 철거가 100% 완료돼야 일반분양 보증서를 받을 수 있는데다 냉각되는 시장에 대한 우려가 더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편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대책 발표를 앞두고 지난달 아파트 분양에 참여한 청약자 수는 82만6,254명으로 9월(27만4,772명)보다 세 배 이상 증가했다. 중도금 집단대출 문턱이 높아지고 대출 금리가 인상되는 상황에서도 대책 이전에 분양 물량을 잡겠다는 투자자와 실수요자들의 청약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