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올해 최대관심 학술주제는 '여성혐오'와 '인공지능'

  • 문성진 기자
  • 2016-12-25 11:45:27
  • 문화
올 한해 가장 높은 관심을 받은 논문의 주제는 여성혐오와 인공지능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학술논문사이트 ‘디비피아’에 따르면 1월 1일∼12월 7일 이용수가 많은 논문 상위 30위권에 여성혐오를 주제로 한 논문이 6편이나 포함됐다. 특히 ‘온라인상의 여성혐오 표현’(이용수 7,388건), ‘왜 한국 남성은 한국 여성들에게 분노하는가’(5,750건), ‘일베와 여성혐오’(3,991건) 등 여성혐오를 다룬 논문이 나란히 1·2·3위를 차지했다. ‘포스트페미니즘 시대 인터넷 여성혐오’(3,062건)는 7위, ‘문화영역의 여성화와 여성혐오’(1,870건)는 17위, ‘전복적 반사경으로서의 메갈리안 논쟁’(1,828건)은 20위 등 나머지 3편도 상위 순위에 올랐다. 이용수는 해당 논문의 원문을 내려받은 수와 PDF 파일로 조회한 수를 합한 수치를 말한다. 여성혐오 논란은 올 5월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공용 화장실에서 발생한 20대 여성 피살사건으로 촉발됐다. 다수 여성은 범인이 “평소 여성에게 무시당했다”고 진술한 것을 근거로 이 사건을 여성혐오 사건으로 규정하며 이례적인 추모 열기를 보였고, 일각에선 정신병자의 이상행동이라며 이런 움직임에 불편해했다.

올해 구글 자회사 딥마인드가 내놓은 ‘알파고’(AlphaGo)와 이세돌 9단이 벌인 ‘세기의 대국’은 국내외로 인공지능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경우의 수가 10의 170승에 달해 기계가 넘볼 수 없는 인간의 영역으로 간주됐던 바둑에서 알파고가 이세돌을 4승 1패로 꺾으면서 인공지능에 대한 세간의 관심이 높아졌다. 이는 디비피아의 논문 이용수 순위에도 반영됐다. ‘다양한 딥러닝 알고리즘과 활용’(10위·2,714건), ‘인공지능과 함께하는 미래’(21위·1,714건), ‘인공지능과 심층학습의 발전사’(27위·1,523건) 등 인공지능을 주제로 한 논문이 3편 올랐다.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를 둘러싼 논란도 관련 논문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 3월에 나온 ‘사드(THAAD)의 한국 배치를 둘러싼 논란과 정책적 함의’(11위·1,592건), 5월에 등재된 ‘한미동맹과 한중관계에서 사드(THAAD) 논란이 갖는 의미 : 자율성-안보 교환 모델의 적용(15위·1,252건)을 찾은 이들이 많았다. 이밖에 도시광산업(2편), 스마트폰 중독(2편), 기후변화(2편)를 주제로 한 논문도 상위권에 포진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