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산업  >  기업

만도, 美 실리콘밸리 진출…미래車 R&D 거점 세운다

내년 상반기까지 지사 설립
글로벌 업체들과 제휴 강화
유망 스타트업 발굴도 추진

  • 강도원 기자
  • 2016-12-28 18:11:14
  • 기업


자동차 부품기업 만도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연구개발(R&D) 거점을 신설한다. 이를 통해 커넥티드카 시대에 적극 대응하고 미래성장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만도는 내년 상반기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 인근 실리콘밸리 지사(MISV)를 설립한다고 28일 밝혔다.

만도는 이곳에서 미래 성장의 핵심이 될 수 있는 신규사업에 대한 아이템 연구와 기술발굴 등을 진행한다. 또 만도가 현지에서 국내 최초로 국산화한 레이다와 개발 중인 운전자 보조 시스템(DAS) 관련 알고리즘 등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 제품을 알려 조인트 벤처나 인수합병(M&A) 등 현지 업체와의 협력 관계도 구축한다. 유망 스타트업 발굴도 추진한다.

탁일환 만도 부사장은 “자동차 기술혁신의 중심인 실리콘밸리 지사를 설립해 다양한 글로벌 업체와의 제휴관계 구축, 미래형 자동차 기술 시장에서 만도의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할 예정” 이라고 말했다.

자율주행차는 실리콘밸리의 가장 유망한 사업으로 평가 받는다. GM, 토요타, 포드, 벤츠, 혼다, 테슬라 등 현지에 진출한 세계 굴지의 완성차 업체뿐 아니라 애플, 우버 등도 자율주행차 분야에 뛰어들어 투자를 늘리고 있다.자율주행차 부품시장은 2020년에는 200억달러(약 24조원) 규모로 평가 받는다. 한라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만도는 자율주행에 핵심이 되는 DAS 제품 등 차세대 제품등을 적극 개발 중이다. 또 자율주행차 및 전기차 기술 등 미래형 자동차 기술 개발에 공격적으로 투자하고 전략특허 및 첨단 안전장치의 특허를 선제적으로 확보하고 있다. 관련 핵심 연구인력도 대거 확충할 계획이다.

만도는 올해 매출과 수주 목표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을 것으로 보인다. 매출 목표 5조5,000억원 초과 달성이 예상된다. 만도의 핵심 부품인 전자식스티어링, 전자 차체 제어 시스템, 운전자 보조 부품 등을 현대기아차와 GM등에 공급했다. 만도 관계자는 “국내는 물론, GM, 포드 등 북미 자동차 브랜드, 중국토종 자동차 브랜드, BMW, 폭스바겐 등 유럽 자동차 브랜드까지 수주 비율이 점점 더 균형 있게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