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미술경매 총 1,720억원…김환기 혼자 415억원

미술 경매시장 급성장 2년만에 꺽여
단색화,김환기 열풍 여전하지만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부익부 빈익빈 심화"

미술경매 총 1,720억원…김환기 혼자 415억원
지난 11월27일 서울옥션 홍콩경매에서 약 63억원에 낙찰돼 국내 미술경매사상 최고가 기록을 세운 김환기의 ‘12-V-70 #172’ /사진제공=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

단색화와 김환기 열풍으로 최근 2년간 상승국면이던 국내 미술경매 시장 성장세가 다소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가 발표한 ‘2016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연말결산’에 따르면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낙찰총액은 약 1,720억3,100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4년 970억여 원에서 지난해 1,895억 여원으로 급등한 것에 비하면 성장 둔화의 조짐으로 풀이된다. 미술시가감정협회는 월간지 ‘아트프라이스’와 함께 2016년 국내 10개 경매사가 진행한 경매 총 124건을 분석해 이같이 발표했다.

협회가 국내 10개 경매사의 올해 실적을 집계한 결과 경매 출품작은 총 1만9,841점으로 지난해보다 조금 늘었지만 낙찰률은 69%로 지난해 70.3%에 다소 못 미쳤다.

국내 미술경매 사상 최고가 기록을 3번이나 갈아치운 김환기 화백의 작품의 낙찰총액은 415억원이었으며 낙찰 최고가 1위부터 5위까지를 휩쓸었다.

낙찰액 상위 30위권에는 김환기를 선두로 박서보(112억 원), 정상화(108억 원), 이우환(96억 원)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외국작가인 쿠사마 야요이(71억 원)와 천경자(42억 원), 박수근(41억 원), 김창열(37억 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단색화’ 열풍이 여전해 낙찰가 상위 30점 중 22점이 단색조 회화였다.

경매사별 거래량에서는 서울옥션이 872억 원(51%)으로 1위, K옥션이 710억 원(41%)으로 2위를 차지하며 양대 경매회사의 비중이 92%에 달했다.

미술시가감정협회 관계자는 “단색화 열풍이 미술 시장에 활기를 불어넣은 것처럼 보이지만 빈익빈 부익부 현상을 심화시켜 기형화된 구조를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상인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