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종목·투자전략

미래에셋대우 박현주호 출범...6조6,000억 초대형 IB로 재탄생

"2020년까지 10조 규모로 키울것"
박현주 해외서 일시귀국, 임원 송년의 밤 가져

미래에셋대우(006800) 박현주호 출범...6조6,000억 초대형 IB로 재탄생
미래에셋대우 박현주호 출범...6조6,000억 초대형 IB로 재탄생
박현주 회장


미래에셋대우(옛 대우증권)가 미래에셋증권(037620)과의 합병 작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자기자본 6조6,000억원 규모의 초대형 투자은행(IB)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통합법인을 한국의 ‘골드만삭스’이자 한국의 ‘노무라증권’으로 만들겠다는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의 야심 찬 도전도 이제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미래에셋대우와 미래에셋증권의 통합 증권사인 ‘미래에셋대우’는 합병과정을 마무리하고 29일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미래에셋증권이 지난해 12월24일 시장의 예상을 깨고 대우증권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지 꼭 1년 만이다.

미래에셋대우는 합병 후에도 추가 자본확충을 통해 몸집을 키워 글로벌 IB들과의 본격적인 진검 승부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미래에셋대우는 올해 순이익(3,000억원)과 합병법인의 자사주(1조원) 매각 등을 통해 내년 자기자본 규모를 8조원으로 늘린 뒤 2020년까지 10조원 규모로 키워나가기로 했다.

글로벌 IB의 탄생은 박현주 회장의 오랜 꿈이기도 하다. 박 회장은 지난해 말 대우증권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이후 수차례에 걸쳐 “미래에셋대우를 글로벌 대형 투자은행인 미국의 골드만삭스나 일본의 노무라증권처럼 키워나가겠다”고 입버릇처럼 강조해왔다. 물론 아직 넘어야 할 산은 많다. 골드만삭스(91조원)나 노무라증권(28조원) 등 글로벌 IB들과 경쟁하기에는 여전히 자기자본 규모가 턱없이 부족하다. 추가 자본확충이 절실한 이유다. 또 신흥국 경기침체와 대내외 정치적 불확실성 등 내년 시장 여건도 우호적이지 않다. 양사의 조직문화 융합 등 화학적 결합도 풀어야 할 과제다.

결국 통합법인 출범을 계기로 글로벌 IB를 꿈꾸는 박 회장의 새로운 도전이 본격적인 시험대에 올랐다는 평가다. 최근 해외출장을 떠난 박 회장은 내년 3월까지 전 세계 주요 시장을 돌며 사업을 구상할 계획이다. 다만 이날은 잠시 귀국해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300여명의 글로벌 미래에셋 그룹사 임원들이 모인 가운데 열린 ‘송년의 밤’에 참석, 임원들을 독려했다.

/김현상·유주희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