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2017년, 정유년, 제야의종, 시민대표, 11인, 33번, 보신각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카드뉴스]'2017년 정유년' 제야의 종 울릴 시민대표 11인은?


“제야의 종소리를 들어야 한 해가 무난히 지나갈 수 있는거야”

매년 12월 31일 자정, 올해도 어김없이 그날이 찾아왔다. 수만 인파가 서울 종로구 보신각 앞에 모여 한 해의 시작을 기념하는 ‘제야의 종’ 타종 행사가 2016년의 마지막 날 열린다.

보신각 타종 행사에는 매년 박원순 서울시장, 조희연 서울교육감 등 서울시를 대표하는 인사들과 시민들이 추천한 인물들이 모여 33번의 제야의 종을 울린다. 지난 한해 동안 시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준 이들이 모여 다가올 해의 시작을 알리는 타종 행사는 지금까지 많은 인물들이 자리를 빛내왔다.

올해는 어떤 인물들이 타종 행사에 참여해 다가올 2017년 정유년(丁酉年)을 맞이하게 될까?

시국 관련 뉴스에 연말 분위기가 안나는 요즘이지만 새로운 희망을 품을 수 있게 맑은 종소리를 울려줄 ‘올해의 인물’ 11인의 면면을 살펴보자.

/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