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대선주자 여론조사-개헌 시기는] "대선이후 개헌" 45%..."가능한 빨리" 37%

10명 중 8명 "개헌 찬성"

개헌, 여론조사, 서울경제신문, 대선

[대선주자 여론조사-개헌 시기는] '대선이후 개헌' 45%...'가능한 빨리' 37%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개헌 시기에 대해 국민들은 대선 이후를 희망하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

서울경제신문이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달 27일 전국 성인 남녀 1,005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 수준에 ±3.1%포인트)에서 ‘개헌 추진 시기’를 묻자 응답자의 44.9%는 ‘대선 이후’에 개헌을 실시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자칫 차기 대선에 앞서 개헌 논의가 이뤄질 경우 각 정당과 계파, 대선주자마다 서로 자신들에게 유리한 개헌 방식을 놓고 다투느라 혼란이 가중될 것을 우려한 결과로 풀이된다. 서울경제신문 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기록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역시 개헌의 필요성은 강조하면서도 정치공학적 술수가 난무할 수 있다며 개헌을 차기 정부의 몫으로 돌렸다.

개헌을 ‘가능한 빨리’ 해야 한다는 응답자는 37.2%로 나타났다. 시기의 차이만 있을 뿐 개헌에 찬성하는 응답자가 10명 중 8명으로 조사된 것이다.

개헌을 반대하는 비율은 5.8%에 불과했고 모름/무응답으로 집계된 비율은 12.1%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모든 지역에서 대선 이후 개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더 컸다.

성별로 보면 조기 개헌을 주장한 응답자는 남성이 42.7%, 여성이 32.4%로 나타났고 특히 무응답 비율은 남성 7.2%, 여성 17.0%로 격차가 컸다. 남성이 개헌에 보다 적극적인 입장을 보인 것이다.

연령대별로는 40대가 61.7%, 직업별로는 화이트칼라(사무직) 계층이 62.4% 등으로 대선 이후 개헌을 주장하는 요구가 높았다.

정당 지지도에 따라서는 새누리당, 개혁보수신당(가칭), 국민의당 지지자는 가급적 빠른 개헌을,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대선 이후 개헌 응답 비율이 우세했다.

개헌을 바라보는 대선주자들의 입장도 지지자들의 반응과 유사했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김부겸 민주당 의원 등 적극 개헌파와 최근 개헌 찬성 입장을 밝힌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지지자는 조기 개헌을 주장했고 문 전 대표, 이재명 성남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등의 지지자는 대선 이후 개헌을 요구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김광수기자 br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