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국민의당 전당대회 흥행 가로막는 3대 악재

박지원 당선 유력시… 긴장감 떨어져
반기문 12일 귀국… TV토론회와 겹쳐
‘호남당’ 색채 강화도 흥행엔 불리

국민의당, 전당대회, 박지원, 황주홍, 손금주, 김영환, 문병호

국민의당 전당대회 흥행 가로막는 3대 악재
오는 15일 전당대회에서 새로운 당 지도부를 선출하는 국민의당이 4일 오전 국회에서 개최한 공명선거 선포식에서 장병완 선거관리위원장을 비롯한 당대표 선거 입후보자들이 ‘공명선거’ 서약서에 서명한 뒤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박지원, 황주홍 후보, 장병완 선거관리위원장, 손금주, 김영환 후보. /연합뉴스

국민의당 전당대회가 1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종 악재가 겹쳐 전당대회 흥행이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예측 가능한 결과로 긴장감이 떨어진다는 점은 전당대회 흥행에 가장 큰 악재다. 이번 전당대회는 박지원 전 원내대표, 황주홍 의원, 손금주 의원, 김영환 전 사무총장, 문병호 전략홍보본부장의 5파전으로 치러진다. 기존에는 정동영 의원이 출마해 박지원 전 원내대표와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으나 정 의원의 불출마로 박 전 원내대표의 당선이 유력시된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가 당선될 경우 주승용 원내대표와 함께 평균 69세의 ‘초고령’ 지도부를 구성하게 된다는 것도 약점이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귀국과 전당대회의 시기가 겹치는 것도 주목도를 떨어뜨리는 요인 중 하나다. 애초 반 전 사무총장의 귀국은 국민의당 전당대회와 같은 15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12일로 앞당겨진 상태다. 다만 12일 역시 당 대표 후보자들의 지상파 방송 토론회 날짜와 겹쳐 국민적 관심이 분산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강화된 국민의당의 ‘호남당’ 색채도 전당대회 흥행에는 불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민의당은 주승용 원내대표 등 신임 원내지도부 구성 이래 중진 의원들을 중심으로 호남 지지율 결집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동영 의원도 이날 “‘호남중심당’은 우리 당의 자랑스런 이름”이라면서 “국민의당을 만들어 준 호남 유권자들에 대해 늘 경의를 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호남 의원들이 다수인 국민의당이 호남 지지율에 공들이는 것은 당연하지만 전국적 이벤트인 전당대회의 흥행에 있어서는 악재가 될 가능성이 높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