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도깨비’ 이동욱, 고려왕 왕여 모습 드디어 공개된다 “저는 누구입니까?”

  • 원호성 기자
  • 2017-01-05 21:50:04
  • TV·방송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도깨비’ 10회 마지막 장면에서 전생이 바로 고려왕 ‘왕여’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충격을 선사했던 이동욱이 ‘도깨비’ 11회에서는 드디어 고려왕 ‘왕여’로서의 모습을 본격적으로 공개한다.

6일 오후 8시 방송될 tvN 10주년 특별기획 ‘도깨비’ 11회에서는 저승사자 이동욱의 전생인 고려왕 ‘왕여’의 모습이 본격적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도깨비’ 이동욱, 고려왕 왕여 모습 드디어 공개된다 “저는 누구입니까?”
tvN ‘도깨비’ 이동욱 / 사진제공 = tvN

지난 주 방송된 ‘도깨비’ 10회의 마지막 장면에서는 써니(유인나 분)가 전생에 김신의 여동생 김선(김소현 분)이었음이 밝혀짐과 동시에, 용포를 입고 있는 저승사자의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써니를 보자마자 눈물을 흘리고, 김신이 가지고 있던 누이의 족자를 보고서 통곡을 했던, 저승사자 이동욱의 전생이 왕여였던 것. 900년 동안 한 번을 못 만났던 여동생의 환생과 마주친 김신, 김신의 동생 김선과 전생이 왕여였던 저승사자의 비극적인 운명이 예고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 이동욱이 고려시대 왕여로서의 자태를 오롯이 드러낸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고독한 슬픔과 비통함이 담긴 표정 등 지금까지 저승사자의 모습과는 180도 다른 면모를 자아내고 있는 것. 과연 이동욱은 전생에 고려시대 왕여로서 어떤 사연을 그려낼 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동욱의 ‘고려시대 왕여로서의 등장’ 장면은 최근 수원시 팔달구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집중력을 요하는 장면의 특성상 이동욱은 쾌활하고 명랑한 평소 행동과는 달리, 말수를 줄인 채 오로지 대본에만 몰입했던 상태. 오랜만에 진행하는 사극 촬영에 대한 긴장감을 드러내면서도 저승사자와는 사뭇 다른 느낌에 대해 이응복 감독과 대화를 나누며 촬영을 준비해나갔다.

특히 이동욱은 비통함과 분노, 슬픔, 그리움 등 왕여의 심리 상태에 따른 감정의 진폭을 눈빛 하나에 모두 담아내며 물오른 연기력을 분출했다. 또한 극도의 감정 열연으로 힘든 촬영이 계속됐음에도, 모니터 앞에서 자신의 연기를 일일이 체크해보며 스스로 다시 촬영에 임하는 열정을 뿜어내 보는 이들을 감동시켰다.

이동욱이 고려왕이던 시절의 과거 이야기가 본격적으로 펼쳐지며 전생과 현생을 잇는 복잡한 인연이 전개될 ‘도깨비’ 11회는 6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원호성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