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경선룰 논의 착수...민주, 대선레이스 시동

설연휴까지 예비후보 등록 등
구체적인 경선 일정도 마련
秋 "최적의 룰 만들겠다" 강조
이재명·안희정 "환영" 입장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이재명

경선룰 논의 착수...민주, 대선레이스 시동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8일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 룰 논의에 착수했다. 특히 설 연휴 시작 전까지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겠다는 구체적인 일정도 밝혀 대선 레이스가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게 됐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오늘부터 당내 대선 경선 룰 마련을 시작하겠다”며 “무엇보다 후보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모든 후보가 수긍할 수 있는 최적의 경선 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 “당내 경선을 위한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실시하겠다”면서 “적어도 설 연휴 시작 전에는 등록을 마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추미애 대표는 “‘후보별로’ ‘계파별로’ 흩어지고 쪼개진 힘으로는 정권 교체가 어렵다는 점을 지난 대선에서 너무나 뼈저리게 배웠다”며 “당의 구성원 누구라도 대선 승리에 기여하고 헌신할 수 있도록 ‘함께 이루는 정권교체’를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최근 민주연구원의 개헌보고서 등을 둘러싸고 당내 갈등이 불거짐에 따라 경선 룰 논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분열을 사전에 차단하려는 목적으로 풀이된다.

이에 당내 대선주자들은 일단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표적인 비문재인계 대선 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 측은 “당이 국민의 의사를 최대한 반영하는 절차를 마련해줄 것이라 믿는다”면서 “당의 뜻에 따라 정정당당하게 경선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안희정 충남지사 측도 “안 지사가 연초에 건의 드린 ‘당내 경선을 위한 예비후보 조기 등록’을 폭넓게 수용해주신 데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