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오바마 대통령, "기후정책 지속해야…일자리 창출의 원동력"

'사이언스' 13일자에 기고…온실가스 감축 지속필요
"온실가스 배출 감축, 경제 성장과 상충되지 않아"
"미국 기후정책, 국제적 대세와 궤 같아"

  • 이수민 기자
  • 2017-01-10 00:00:05
  • 정치·사회

오바마, 사이언스, 기후정책, 트럼프

오바마 대통령, '기후정책 지속해야…일자리 창출의 원동력'
악수하는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버락 오바마 대통령/EPA연합뉴스

오는 20일 퇴임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과학학술지 ‘사이언스’에 미국의 기후정책에 관한 글을 기고했다. 현직 미국 대통령이 과학학술지에 글을 싣는 것은 이례적이어서 주목된다.

10일 미국과학진흥협회(AAAS)에 따르면 사이언스는 13일자로 오바마 대통령의 ‘청정에너지의 거스를 수 없는 모멘텀(The irreversible momentum of clean energy)’이라는 제목의 4쪽 분량 기고문을 발간한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 기고문에서 온실가스 감축과 청정에너지 산업 육성 등 현재 미국이 실시하고 있는 기후정책을 유지해야 하며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것이 경제성장을 가로막지 않는다는 점을 미국이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오바마 대통령은 온실가스 배출을 규제하는 정부의 노력이 경제의 효율성과 생산성, 혁신을 촉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미국은 2008년부터 현재의 기후정책을 유지했으며 이에 따라 2015년까지 에너지 부문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9.5% 감소했지만, 경제는 오히려 10% 이상 성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것이 성장을 저해한다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미국의 기후정책이 오히려 일자리 창출의 원동력이 됐다며 구체적인 사례를 들기도 했다. 첨단 에너지 분야에서 미국인 220만 명이 새로 고용된 반면 화석 연료 관련 분야의 고용 인력은 이의 절반인 110만 명에 그쳤다고 꼬집었다. 또 최근 미국의 청정에너지 산업 육성으로 풍력발전, 태양광발전 등 재생에너지의 생산 비용이 절반 수준으로 급격히 떨어졌으며, 구글이나 월마트 등의 기업이 ‘친환경 재생에너지를 적극적으로 이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는 결과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러한 친환경적 미국의 기후정책이 국제적인 움직임과 방향을 같이 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지난해 파리 기후협약이 체결된 이후 전 세계가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 다양한 기후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각국이 에너지 산업에서의 우위를 차지하려는 경주를 시작했다는 미래 전망도 제시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대통령 개개인이 자신의 정책을 입안할 수 있는 시스템은 미국 정부가 지닌 위대한 장점이며,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도 그렇게 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면서 “기후변화와의 싸움과 청정에너지 경제로의 전환 문제에 관해 최신 과학과 경제학이 어떤 미래가 펼쳐질지 유용한 지침을 제공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의 뒤를 잇는 트럼프 당선인은 선거 기간 중 기후변화 이슈를 ‘사기’로 평가절하하며 파리 기후변화협약의 파기와 온난화 프로그램의 분담금 납부 중단을 강력하게 요구했다. 또 미국 연방환경청의 화석에너지 사용규제를 비판하며 석유와 석탄 등 기존 화석연료에 대한 투자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