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이작가야]<3>'내꺼인듯 내꺼아닌' 그 작품, 아직도 풀리지 않은 미스터리

이작가야, 천경자, 김재규, 박정희, 위작, 미인도

‘25년간 풀리지 않은 미술계의 미스터리’

지난 2016년 한 해 김환기 작가의 최고가 경매기록 경신(▶지난 김환기편 방송 바로 보기) 으로 함박 웃음을 지었다면, 여전히 풀리지 않은 ‘이 작가’의 계속된 위작 논란으로 적지 않은 파문이 일었다.

살아 생전 “제 자식 못 알아보는 어미가 어딨느냐”라며 위작 논란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혔던 천경자(1924~2015)화백은 1991년 불거진 일명 ‘미인도’ 위작 논란으로 그가 눈을 감은 지금까지 무려 25년 이상 진위공방이 계속 되고 있다.

2017 정유년 새해에도 계속 되는 본격 작가 탐구 시간 ‘이작가야’, 세번째 주인공은 꽃과 여인의 화가 ‘천경자 화백’이다.
한국의 수채화 분야에서 독창적 화풍을 이룬 여류화가 천경자, 그의 작품은 화려한 색채와 이국적인 소재 그리고 섬세한 붓터치가 더해져 신비로운 분위기를 담고 있다. 하지만 굴곡진 그의 삶처럼 공통적으로 그의 작품 속엔 오랜 정한(情恨)을 담고 있어 고독함까지 동시에 느껴진다. 특히 그가 여인의 인물상을 즐겨 그렸는데, 이는 자신의 모습을 투영한 것으로 자신의 내면적 갈등을 보여 주고 있다.

이번 이작가야 세 번째 이야기에서는 천경자 화백의 위작 논란 A to Z를 핵심만 쏙쏙 집중적으로 살펴봤다. 최근 검찰 수사 결과 ‘그의 작품이 진품이다’는 결론을 내린 가운데, 프랑스 뤼미에르 광학연구소 감정단은 ‘위작’임을 선언해 진실 공방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그의 작품 최종 소장자가 박정희 정권시절 중앙정보부장을 지낸 김재규씨라고 밝혀지면서 미스터리가 가중되는데... 죽기 직 전까지 눈을 편히 감을 수 없었던 천경자 화백의 슬픈 전설 속으로 한 번 빠져보자.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