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안희정 “전작권 환수, 자주국가의 당연한 권리이자 의무”

“북한과 대화로 비핵화 추진할 것”
“트럼프, 합리적 대화 가능할 것”

안희정, 더불어민주당

안희정 “전작권 환수, 자주국가의 당연한 권리이자 의무”
안희정 충남지사가 11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자신의 안보공약을 담은 ‘서울안보선언’을 제시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환수는 자주국가의 당연한 권리이자 의무”라고 밝혔다.

안희정 지사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전작권 환수는 한미동맹의 새로운 차원으로의 발전을 의미한다”며 “중견국가로 성장하는 대한민국이 좀 더 자주적인 군사기획력(을 갖기 위해) 전작권 환수가 이뤄져야 한다는 것은 미국 정치인들로부터 요구받았던 사항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에 대해서는 “현 정부가 한·미간 협상을 통해 결정한 건 존중하겠다”면서도 “사드 체계의 효용성에 대해서는 많은 문제 제기가 되고 있어 배치 과정에서 이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드 문제의 핵심은 사드를 설치하느냐 마느냐가 아니라 북핵과 미사일”이라면서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를 밟기 위해 남북 대화, 미북 대화를 통해 풀어나가려 노력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안 지사는 북한과의 상시적인 대화를 중시하는 대북정책 기조를 분명히 했다. 그는 “어떤 경우에도 한반도의 대량살상무기나 핵 무장은 반대한다”면서도 “북한 체제에 대해서도 그 체제를 대화의 상대로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 박정희 정부의 7·4 공동선언, 노태우 정부의 7·7 선언, 김대중 정부의 6·15 합의, 노무현 정부의 10·4 선언의 공통된 기조”라고 말했다.

트럼프 정부에 대해서는 “많은 분들이 우려하지만 저는 그렇게 크게 우려하지 않는다”며 “사업가적인 합리주의로 평생 살아온 트럼프 당선자는 오히려 더 합리적인 대화가 가능할 것”이라 전망했다.

일본 정부와의 위안부 협상 문제에 대해서는 “이분들의 모욕받은 인격과 인생을 협상으로 갈음할 수 있다는 생각 자체가 월권”이라면서 “고통받은 자의 진정한 용서가 있지 않으면 종결되지 않는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