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非文, 야권 후보 통합 넘어 연립정부 목소리 키워

대세론 문제인에 집권 후 구상으로 맞불
이재명 "적폐청산, 특정인이 감당하기 어려워"
김부겸 "야권 각 정당이 함께 후보 선출해야"
박원순, '촛불공동정부'·'민주연합함대' 강조
민주당 경선 구도 변화, 야권 원샷경선 등 관심

민주당, 문재인, 야권통합, 연대, 단일화

非文, 야권 후보 통합 넘어 연립정부 목소리 키워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완의 촛불 시민혁명 어떻게 완결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표를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야권 후보 통합을 넘어 연립정부를 구성해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문 전 대표를 ‘패권정치’로 낙인을 찍으며 자신들의 세 확산을 도모하는 모습이다. 앞으로 당 내 경선에 후보간 연대를 비롯해 나아가 야권 전체의 후보 단일화 논의까지 이어질지 주목된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11일 MBC 라디오에서 “적폐 청산과 공정한 나라 건설이라는 엄청난 과제를 특정인과 특정 세력만으로는 감당하기 어렵다”며 야권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야당인 민주당이 정권교체를 이룬다 해도 촛불민심에서 드러난 개혁 과제를 완수하기 위해서는 야권이 대선 전후로 힘을 모아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 시장은 “국민 입장에서는 민주당이든, 국민의당이든 정의당이든 큰 차이를 못 느낀다”며 “당연히 연정을 해야 하고 그 과정에서 야권의 통합, 최소한 연대나 후보단일화는 어떻게 해서든 꼭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김부겸 의원도 이날 ‘경제민주화와 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의원 모임’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야권연립정부를 수립하기 위해 반드시 전제돼야 하는 건 야권공동후보다. 애초에 야권 각 정당이 다 함께 참여해서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각각의 정당이 후보를 선출한 다음에 단일화하는 건 매우 어렵다. 후보단일화 과정이 매우 소모적 경쟁을 유발하고 후보 단일화 후에 패한 정당은 권력으로부터 배제되기 때문”이라며 대선 전 준비 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같은 취지다. 박 시장은 전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대세론은 강해 보이지만 고립된 ‘나홀로 함대’에 불과하다”며 문 전 대표를 겨냥해 비판하고 ‘촛불공동정부’, ‘민주연합함대’ 등 야권 연정을 강조했다.

언뜻 문재인 전 대표도 제기한 야권통합과 비슷해 보이지만 이들이 내세우는 것은 대선 승리만을 노린 야권 후보 단일화를 위한 통합이 아닌 집권 후 정부 운영까지 염두에 둔 전략이다. 연정을 강조하며 문 전 대표의 독주를 견제하고 이른바 ‘반문(반문재인) 연대’가 대선 정국에 주도권을 쥐겠다는 것이다. 민주당 내 한 비문계 중진 의원은 “문 전 대표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여소야대 구도에서 지금처럼 반대 세력이 많을 경우에는 제대로 된 통치가 불가능하다”며 “시대 정신을 따라 개혁을 이뤄낼 세력이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목소리가 커진다면 대선 후보 경선에 큰 변화를 가져올 수도 있다. 민주당만 놓고 봤을 때 문 전 대표에 맞선 비문 후보들의 연대 또는 단일화 구상이 가능하다. 이재명 시장, 박원순 시장, 김부겸 의원 등은 개헌 등 상당 부분에서 공통된 견해를 내놓고 있다.

나아가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권의 단일 후보 선출을 위한 ‘원샷경선’도 가능하다. 현재 민주당 비문 진영과 국민의당 호남 중진 의원들이 물밑에서 이 같은 논의를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김광수기자 br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