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스포츠  >  스타

'라디오스타' 래퍼들의 괴물 예능감!...동시간대 시청률 1위

  • 문경민 기자
  • 2017-01-12 18:33:06
  • 스타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라디오스타’에출연한 래퍼 비와이-딘딘-지조가 괴물 예능감을 뽐내며 웃음 핵펀치를 날렸다.이들은 쉴새 없이에피소드를풀어가는 ‘속사포’ 토크로 웃음 핵펀치를 날리는 가운데, ‘규와이’로 변신한 ‘라디오스타’의 대체불가막내MC 규현이내공 있는 독보적 ‘드립’을 보태웃음 하드캐리에 성공했다.

'라디오스타' 래퍼들의 괴물 예능감!...동시간대 시청률 1위
/사진=‘라디오스타’화면 캡처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세 사람을 비롯해 지수(블랙핑크)-로제(블랙핑크)가 출연해 신예다운 과감한 토크를 펼쳤고,깜빡이 안 키고 들어오는 돌발 토크들에 웃음주의보까지발령했다.

지난11일 방송된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 / 연출 황교진)는 ‘괴물은 모두가 알아보는 법’ 특집으로 비와이-지수-로제-딘딘-지조가출연했다.12일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수도권 기준6.5%로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우선 ‘예능 괴물’ 딘딘이 웃음의 포문을 열었다.딘딘은 블랙핑크와 자신이 ‘라스’에 동반출연한다는기사가 나간 뒤 익명의 누군가로부터 ‘협박 메시지’를 받았다고 실토했다.그는“응원메시지인줄 알고 봤는데,‘블랙핑크한테 집적거리지 마세요’라고 왔다”며 시작부터 묵직한 이야기로 웃음을 자아내며기대감을 높였다.

딘딘은 전 세계 언어로 욕먹은 사연을고백했다.과거 ‘라스’에 출연했을 당시 규현의 자리를 탐냈던 딘딘.그는당시 ‘규현의 비밀을 폭로하겠다’고어쭙잖게 협박을 했었다가 규현의 전 세계 팬들에게 악플 폭격을 당했다고 밝혔다. 딘딘은“처음 보는 글자들이 SNS로날라왔다”며 엄청난 화력(?)을설명했고,규현은“저희 팬들이 구라형이 SNS 만드는 날만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이어 딘딘은 재차 규현의 MC 자리를 탐내며 솔깃할 만한 출연료 협상으로 딜을 걸었고, 규현은 “이정도면 이름을 딜딜로 바꿔라”고 말하기도 했다.

딘딘의 ‘GD앓이’가 이어졌다.평소 ‘GD덕후’로 유명한 딘딘은자신의 팬들에게 빅뱅 굿즈를 받는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냈다.하지만 정작 딘딘은 GD를 피해 다닌다고 말해 의아함을 자아냈다.그는“제가 어느정도 위치에 올라갔을 때만나고 싶다”며 “힘들 때 전화할 수 있는 사이만 됐으면 좋겠다”고 솔직한 마음을 더했다.규현은 이때를 놓치지 않고 “딘딘아 모해에~”라며GD를 흉내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구라는 이런 딘딘에게GD와의 동반입대를 권유했고,신난 4MC는 재입대 특권이라며 가상의 조건들을 내세워 딘딘을 심각한 고민에 빠트리기도 했다. 이외에도 딘딘은 끊임없는 폭로와 성대모사들을 이어가며 웃음에 큰 기여를 했고, ‘예능 치트키’로 급부상했다.

비와이는 그동안 예능에 출연하지 않았던 이유를 밝혔다.그는 “‘쇼미더머니5’ 우승 이후 정신이 없었다”며 “방송적으로 알려졌지만 음악적으로 생각이 많았다”고 출연을 거절했던 이유를 말했다.

무엇보다 비와이 역시 딘딘 못지않은 빅뱅의 팬임을밝혔다.GD처럼 되고 싶었던 그는 ‘생생하게 꿈꾸면 이루어진다’는 책의 공식에 따라 YG사옥에 잠입했다고 고백했다.이어 그는 “(잠입에 성공 후)밖으로 나가려는데 문이 잠겨있었다”며 “밖에 있던 팬분이 나가는 법을 알려줘서 나왔다”고 스릴 넘치는 잠입 과정을 털어놔4MC의 입을 떡 벌어지게 만들었다.

‘괴물 래퍼’ 비와이의 인기는 대단했다.그가 1인 기획사로 활동중이라고 밝히자 딘딘과 지조는 “우리회사 와~다 모태신앙이야”,“저희 회사도 크리스찬하면 안 빠집니다”라며 틈새 캐스팅 전쟁을벌였다.그때 이를 매의 눈으로지켜보던 규현이“저희 선생님도 항상 기도하시고..”라며 캐스팅 전쟁에 참전(?)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이후 그는 여자친구와의 일화들을 공개하며 ‘사랑꾼’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고, ‘규와이’ 규현과 전무후무한 특급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했다.

‘예능 신생아’지조는 인사부터 독특했다.그는 “다른 래퍼와 좀 다르게 구~수하게 가볼게요~”라며 범상치 않은 토크 스타일을 보였다.지조는 ‘쇼미더머니2’ 결승전 촬영 당시 생겼던 해프닝을 언급했다.그는 “우승자 발표가 났는데 제 이름이 LED로 크게 딱 떴다”며 기뻐하고 있던 찰나에“총 책임자께서 ‘다시 갈게요’라고 말했다”고 우승자가 뒤바뀐 사연을 털어놔 폭소케 했다.

지조의 예능감은 계속됐다.“자주 쓰는 영어단어가 뭐냐?”는 김구라의 질문에 지조는 자신 있게 “원,투 (One, Two)”라고 단답으로 대답했고, 이어서 “예~썰(Yes Sir)”이라고 연타를 날리며 MC들을 자지러지게 만들었다.이후 지조는 자신에 대한 딘딘의 폭로가 이어지자 “연예인 체면 지켜!”라며 정치인들의 설전을 풍자했고,이에 딘딘은 지지 않고 패러디로 맞받아치며 환상의 콤비를 자랑했다.

이 밖에도 지수는 모든 말에 멜로디를 붙여 말하는 ‘아재취향’의개인기를 뽐냈다.그는 모차르트 뺨치는 4차원 작곡실력과 예능감을 한껏 폭발 시키며 시청자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로제는 입 다물고 말을 하는신기방기한 ‘복화술’ 개인기를 뽐내 시청자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만들기도 했다.거침없는 폭로도 이어졌다.지수와 로제는‘술,담배, 클럽, 운전, 성형, 연애’가 YG의 6대 금지 사항이라고 밝혔다.이에 딘딘은 “우리회사는 저걸 다 해야한다”고 말해 웃음을 더하기도 했다.

이처럼 비와이-지수-로제-딘딘-지조는 예능에 익숙하지 않은 만큼 불쑥불쑥 토크를 던지며 돌발 웃음을 자아냈고,여기에 규현이 ‘레전드 드립’을 더해가며 시청자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김국진-윤종신-김구라-규현 4MC가 어디로 튈 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문경민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문화 · 스포츠 > 스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