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증권  >  증권연재

[HOT 신상품]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 ‘미국금리연동플러스’

  • 유주희 기자
  • 2017-01-15 09:00:00
  • 증권연재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HOT 신상품]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 ‘미국금리연동플러스’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이 지난 4일 출시한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플러스’는 기존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 펀드보다 안정성을 높인 상품이다. 기존 펀드는 신용등급 B-의 대출채권에 투자하는 반면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플러스’는 BB~B 등급을 담아 위험성이 낮아졌다. 또 100여개 종목에 투자해 기존 펀드(40~60개 종목)보다 투자 범위를 넓히고 분산투자 효과도 노린다는 전략이다.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플러스’는 리보(LIBOR) 금리에 연동해 금리 상승기에 더욱 높은 수익률을 거두는 대출채권에 주로 투자한다. 금리 상승기에는 리보 금리 상승분+3~4% 수준의 수익(약 4.5~5%)을 기대할 수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가 향후 3년 간 꾸준히 금리를 올릴 것으로 전망되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주목할 만한 상품이다.

다. 전용배 프랭클린템플턴투신운용의 대표이사는 “새 펀드는 ‘미국 금리인상’이라는 안정적인 투자 테마 아래 만들어진 투자상품”이라며 “앞으로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직접적인 수혜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앞서 2014년 4월 출시된 ‘프랭클린미국금리연동’은 총 설정액이 6,300억원이며 지난해 14.5%의 성과를 기록했다.

/유주희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