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대구 지하철 참사 잊었나

불난 서울 2호선 "기다려라" 방송
연기 계속에 승객 자력 탈출
그제서야 '대피 방송' 논란

서울메트로가 지하철 열차에서 화재가 발생한 뒤 승객들이 자력으로 탈출한 이후에 ‘늑장 대피방송’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소방당국과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8분쯤 잠실역에서 잠실새내역(신천역)으로 진입하던 서울지하철 2호선 열차 3번째 칸에서 불이나 30분 만에 진화됐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열차 하부에서 스파크가 발생해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화재로 서울 지하철 2호선의 외선 운행이 약 40분, 내선 운행도 약 50분 지연됐다. 해당 열차에는 100여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해당 열차에 탑승해 있던 한 승객이 인터넷에 ‘불이 났을 때 열차 안내방송에서 대피하라는 말 대신 큰일이 아니니 기다리라는 취지의 말만 들었다’는 내용의 글을 올리면서 서울메트로 측의 안일한 대응이 도마에 올랐다. 실제로 이날 사고는 오전 6시 28분에 벌어졌고 서울메트로는 1분 뒤 승객들에게 “차량 하부에서 연기가 발생해 조치 중에 있으니 안전한 열차 내에서 잠시 기다려주시기 바랍니다”고 안내했다. 하지만 6시 30분쯤 열차 앞쪽 칸에 있던 승객들은 창문 밖에서 연기가 계속 피어오르자 자력으로 비상레버를 돌려 열차 문을 열고 안전문(스크린도어)을 빠져나왔다. 이후 사고 발생한 지 3분 뒤인 6시31분께 서울메트로는 “열차에 화재가 발생하였으니 즉시 출입문을 열고 대피하시기 바랍니다”고 승객들에게 대피방송을 했다. 차량 뒤쪽 칸에 있던 승객들은 연기를 볼 수 없어 열차의 대피 방송이 나오고 난 후에야 대피했다.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 ‘JIRO**’은 “벌써 대구 지하철 화재를 잊었나. 뭐 바뀌는 게 없어 대체 이 나라는”이라며 서울메트로 측의 안일한 대응을 강하게 비판했다. 서울메트로 측은 “사고 발생 시 5분 이내에 초동조치를 완료하게 돼 있는 매뉴얼에 맞춰 신속히 대응했다“며 ”승객들이 먼저 화재 사실을 인지하고 훌륭하게 대피한 사례“라고 해명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