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수갑 찬 '법꾸라지'…몰락한 신데렐라

수갑 찬 '법꾸라지'…몰락한 신데렐라
수갑 찬 '법꾸라지'…몰락한 신데렐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 및 관리 등 혐의로 구속된 김기춘(위쪽 사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2일 수갑 찬 손목을 수건으로 가리고 왼쪽 가슴에 수용자 번호가 적힌 배지를 단 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들어서고 있다. 전날 구속된 조윤선(아래쪽 사진)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이날 같은 시각에 초췌한 얼굴로 특검사무실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