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강북구 엄마 똘똘 뭉쳐 학교 앞 불법 유흥주점 몰아냈다

서울 강북구는 지난 2015년부터 학교 인근 불법 퇴폐주점 단속을 시행, 학부모와 지역민의 협업으로 1년여 만에 지역 유해업소 약 59%를 없앴다고 23일 밝혔다.

강북구는 강북교육지원청, 강북경찰서 등과 협력해 일주일 1∼2차례씩 강력 단속을 벌였다. 그 결과 단속 전 170개에 달했던 지역 내 청소년 유해업소가 이달 20일까지 100개나 줄었다.

유해업소 영업주가 업종을 전환한 사례도 생겼다. 미아동 성암여중 부근에서 2010년부터 유해업소를 운영하던 나모(51)씨는 구청의 계속되는 단속에 결국 업소를 접고 그 자리에 의류점을 열었다. 수유동 강북중학교 인근 유해업소도 일반음식점으로 새로 개업하는 등 4곳이 업종을 전환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