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나이 잊은 강신호 동아쏘시오 회장의 열정

경영 일선서 물러났지만
매일 아침 7시30분께 출근
JP모건 콘퍼런스도 챙겨



나이 잊은 강신호 동아쏘시오 회장의 열정
강신호(90·사진)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은 최근 임직원들로부터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지난 9~13일 열린 ‘JP모건 헬스케어 콘퍼런스 2017’에 대한 내용을 보고받았다. 글로벌 바이오제약 산업의 동향을 듣고 동아쏘시오그룹이 제대로 가고 있는지 궁금했기 때문이다. 회사 직원들조차 강 명예회장의 열정에 다시 한번 놀랄 정도였다.

올 들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강 명예회장이 여전한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제약 업계의 한 고위관계자는 23일 “강 명예회장은 최근까지도 전국경제인연합회 포럼이나 행사에 참여할 정도로 학구열이 높다”며 “JP모건 콘퍼런스에도 참석하려고 했지만 건강을 걱정한 임직원들이 겨우 말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명예회장으로 경선 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도 매일 오전7시30분께 회사에 나온다. 이전과 비교하면 30분 정도 늦어졌지만 이마저도 임원진의 간곡한 요청 때문이었다는 후문이다. 1998년 자신이 만든 ‘대학생 국토대장정’ 행사도 계속 손수 챙길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1927년생이지만 회사에 대한 열의나 탐구열만큼은 어느 경영인에도 뒤지지 않는 셈이다. /김영필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