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사드배치 명확한 입장 안내는 文… 반 전 총장 "오락가락…국민들이 불안"

정우택 "문 싱크탱크도 배치 필요하다는 데 결론 안내려… 반대하는 것"

문재인 전 대표, 사드 배치,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

사드배치 명확한 입장 안내는 文… 반 전 총장 '오락가락…국민들이 불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트럼프 정부 출범 간담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이호재기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국내 배치 문제에 대해 명확한 찬반 입장을 유보하고 있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범보수 진영의 비판이 쏟아졌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25일 잠재적 대권 경쟁자이기도 한 문 전 대표에 대해 “사드 배치에 대해서 말씀이 오락가락한다. 비판이 오니까 말을 또 바꾼다”고 비판했다. 이날 오후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에서다. 대북 안보관을 놓고 자신은 일관되고, 문 전 대표는 오락가락하고 있다는 이미지를 증폭시키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반 전 총장은 또 “송민순 외교장관이 ‘빙하를 움직인다’는 자서전에서 얘기했는데, 어떻게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해서 유엔 총회에서 토론하고 결의를 채택하는데 북한의 입장을 들어보고 결정하자(고 하느냐)”며 “이런 면도 국민들은 납득 어려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물론 저는 그때 없었으니까 깊은 내용은 모르고, 문 전 대표도 그걸 부인하고 있는데, 하여튼 이런 점들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좀 불안해하고, 의아해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정우택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의 싱크탱크에 참여한 군 출신 인사들도 사드 배치는 국익에 도움되니 배치해야 한다고 했는데도 문 전 대표는 결론을 안 냈다”면서 “문 전 대표를 지지하는 안보 전문가마저 사드 배치를 강조한 것은 사드가 정파를 초월한 국익이라는 것을 방증한다”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문 전 대표가 사드배치에 모호한 입장을 보이는 데 대해 “사드 배치를 사실상 반대하고 있는 것”이라며 “국운이 달린 어려운 안보상황에서 이를 반대하는 건 대선후보로서 자격이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홍길기자 wha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