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潘과의 연대' 사실상 문닫은 박지원·김종인

조찬회동 갖고 개헌 등 논의
반기문 전총장 이름은 빠져
박지원, 손학규도 만날 계획

박지원, 국민의당,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제3지대, 반기문

'潘과의 연대' 사실상 문닫은 박지원·김종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25일 오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가 25일 조찬 회동을 갖고 임기단축 개헌 문제 등을 논의했다. 다만 비패권지대 간 연대의 중심축으로 거론됐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이름은 논의에서 빠졌다. 박 대표는 조만간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와도 만나 ‘제3지대’의 불씨를 살릴 계획이다.

박지원 대표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김종인 전 대표는 ‘탄핵 심판 이전이라도 개헌이 합의될 수 있는데 특정 후보 측에서 미온적이기 때문에 그 세력을 제외하더라도 개헌에 박차를 가하자’고 말했다”며 “3년 임기단축 개헌을 통해 총선 때 다음 대통령을 선출하는 방향으로 가자고도 했다”고 밝혔다.

친박·친문을 배제한 비패권지대의 연대를 모색해온 이들이지만 그동안 ‘제3지대’의 중심축으로 거론됐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 대해서는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전기를 만들지 않으면 이미 표명한 대로 여권으로 가서 앞으로 (함께하기는) 어려워질 것이 아닌가 하는 얘기도 나눴다”고 전했다. 반 전 총장과의 연대에는 사실상 문을 닫은 것이다.

박지원 대표는 ‘정치권 빅뱅’을 예고 중인 손학규 전 대표와 조만간 만날 것을 시사하기도 했다. 박 대표는 ‘손학규 전 대표와 설 전에 만나기로 했다는 보도가 나왔다’고 하자 “그렇게 보도했다면 오보는 아닐 것”이라고 답했다.

국민의당의 한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 내 비문(문재인)계 의원들이 탈당하지 않고 ‘제3지대’에 지지 의사를 표시하는 것만으로도 상당한 파괴력이 있을 것”이란 관측을 내놓기도 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