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금감원, 보이스피싱 사기범 5명 목소리 공개

신고포상금 1,000만원 내걸어

금융감독원이 보이스피싱 사기범 5명의 목소리를 공개하고 신고포상금 1,000만원을 내걸었다.

금감원은 성문(聲紋) 분석으로 사기범 목소리 데이터베이스(DB)를 비교한 뒤 수차례 신고된 동일 사기범을 적출해 5명을 26일 공개했다.

5명 가운데 6차례 신고된 한 남성은 “중고나라 사이트 아시죠”라며 피해자에게 접근하는 수법을 썼다. 이 사기범은 수사기관 담당자 행세를 하며 “중고나라 사이트를 통해 사기를 친 일당을 구속했는데 검거 현장에서 본인 명의의 대포 통장을 발견했다”며 피해자를 속였다. 금감원은 이 같은 사기범의 목소리를 들어보고 인적사항을 아는 경우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공개한 목소리는 ‘보이스피싱 지킴이(phishing-keeper.fss.or.kr)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다. 신고한 내용이 실제 검거로 이어지면 신고포상금 1,000만원이 지급된다.

금감원은 이와 더불어 설 명절을 전후해 급전이 필요한 서민층을 대상으로 ‘햇살론’ 등 정부 지원자금을 대출해주겠다는 사기 행각이 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이들 사기범은 대출을 권유하면서 대출작업비, 신용등급 상향조정비 등의 명목으로 입금을 요구하며 피해자가 돈을 보내면 이를 가로챈 뒤 잠적하는 수법을 사용한다. 금감원의 한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사기 전화는 바로 끊는 것이 가장 현명한 대처방법”이라고 전했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