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새터민 부부 음독, 아내 사망 남편 중태

구미 경찰 “타살 흔적 없어, 동반 음독 가능성 조사”

설 연휴를 앞두고 40대 새터민 부부가 독극물을 먹어 아내는 숨지고 남편은 중태에 빠졌다.

26일 오후 11시께 경북 구미시 모 아파트에서 새터민 A(48·회사원)씨와 부인 B(40)씨가 신음 중인 것을 아들(17)이 발견했다. 부부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부인 B씨는 숨졌고 남편 A씨는 중태다.

아들은 “샤워를 한 뒤 방에 들어가 있다가 거실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어머니는 안방에 누워 있었고 아버지는 거실에서 구토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외부 침입이나 타살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이 부부가 독극물을 먹고 동반 자살을 기도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부모님이 최근 자주 다퉜고 방에 들어가기 전 저에게 ‘우리 없어도 잘 살 수 있지’라는 말도 했다”는 아들 말에 따라 동기도 조사 중이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남은 독극물이 발견되지 않아 토사물 등을 수거,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B씨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가릴 방침이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