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설 맞아 13주 만에 첫 휴식 들어간 촛불집회

집회 대신 비정규직 노동자, 문화예술인, 세월호 유가족 등 설날 합동 차례
퇴진행동 "촛불집회 열리지 않지만 가족, 친지와 정치얘기 하자" 제안

작년 10월 29일 시작된 촛불집회가 13주만에 설날을 맞아 열리지 않는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매주 토요일마다 진행하던 주말 촛불집회를 열지 않는다고 28일 밝혔다.

매주 토요일 저녁마다 촛불이 타올랐던 광화문광장에서는 설 행사가 진행된다. 오전에는 쌍용차, 콜트콜텍, 동양시멘트, 기륭전자 해고·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광화문캠핑촌의 문화예술인들이 합동 차례를 지냈다. 오후 4시 16분에는 같은 장소에서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족과 미수습자 가족들이 합동 차례를 지낸 뒤 시민들에게 떡국을 나눠준다. 다만 퇴진행동은 촛불집회가 열리지 않지만 시민들에게 정치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퇴진행동은 설 연휴를 앞둔 26일 오전 서울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설에는 가족과 모여앉아 그간 촛불의 의미와 앞으로 달라질 우리나라에 관해 얘기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가족 및 친척과 ‘새해 꼭 바뀌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것들’에 관해 토론하시고 의견을 달라”고도 당부했다. 의견을 내고 싶은 경우 ‘국민토크’ 홈페이지(http://www.citizen2017.net) ‘새해 새나라:오방낭’ 게시판에 올리면 된다. 한편 일부 보수단체는 이날 소규모 집회를 진행한다. ‘자유통일유권자본부’는 이날 오후2시 중구 대한문 앞에서 100여명 규모 집회를 연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