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HOME  >  국제  >  기업

LG전자 7년의 소통 결실...북미 신사옥 착공

3억弗 투입 허드슨강 앞 11만㎡ 4~5층 캠퍼스형 건물
최고 친환경 설계로 2019년 완공, 2000개 일자리 창출

  • 손철 기자
  • 2017-02-08 09:13:19
  • 기업
LG전자가 7년의 노력 끝에 지역 사회의 격찬을 이끌어내며 북미 신사옥을 성공적으로 착공했다.

LG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주 잉글우드클립스의 신사옥 부지에서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제임스 테데스코 버겐카운티장, 마리오 크랜작 잉글우드클립스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사옥 기공식을 개최했다.

LG전자 7년의 소통 결실...북미 신사옥 착공
LG전자 북미 신사옥 조감도/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2019년까지 총 3억 달러(약 3,444억 원)를 투자해 대지 면적 약 11만㎡에 연면적 6만3,000㎡의 신사옥을 짓는다. 신사옥 부지는 뉴욕 맨해튼과 허드슨강을 두고 마주한 뉴저지주의 교통 요지면서 건물 남동쪽으로 맨해튼 전경이 한 눈에 보이는 최고의 자리로 꼽힌다.

LG전자는 2009년부터 신사옥 건립을 추진하며 당초 사옥을 8층으로 설계했지만 환경 미관을 해칠 수 있다는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의 반발이 일자 협상을 통해 지난해 6월 신사옥 건립에 대한 최종 인허가와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냈다.

LG전자는 4~5층 건물로 설계를 변경하면서 사옥에 1,500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고, 건물 지붕에는 태양광패널을 설치하는 등 세계 최고의 환경 친화적 신사옥을 제시했다.

특히 2019년 말 완공을 목표로 3년간 2,000개의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매년 법인세와 재산세 등으로 지역 경제에 2,600만 달러(약 298억 원)의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사옥이 완공되면 LG전자는 뉴저지 주에 분산돼 있는 사무실을 이곳으로 통합하는 한편 LG생활건강, LG CNS 등 LG그룹 계열사도 입주하도록 할 방침이다.

조주완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신사옥 건립을 계기로 미국에서 영속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잉글우드클립스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