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제  >  기업

LG전자 7년의 소통 결실...북미 신사옥 착공

3억弗 투입 허드슨강 앞 11만㎡ 4~5층 캠퍼스형 건물
최고 친환경 설계로 2019년 완공, 2000개 일자리 창출

  • 손철 기자
  • 2017-02-08 09:13:19
  • 기업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LG전자가 7년의 노력 끝에 지역 사회의 격찬을 이끌어내며 북미 신사옥을 성공적으로 착공했다.

LG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주 잉글우드클립스의 신사옥 부지에서 조주완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 제임스 테데스코 버겐카운티장, 마리오 크랜작 잉글우드클립스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사옥 기공식을 개최했다.

LG전자 7년의 소통 결실...북미 신사옥 착공
LG전자 북미 신사옥 조감도/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는 2019년까지 총 3억 달러(약 3,444억 원)를 투자해 대지 면적 약 11만㎡에 연면적 6만3,000㎡의 신사옥을 짓는다. 신사옥 부지는 뉴욕 맨해튼과 허드슨강을 두고 마주한 뉴저지주의 교통 요지면서 건물 남동쪽으로 맨해튼 전경이 한 눈에 보이는 최고의 자리로 꼽힌다.

LG전자는 2009년부터 신사옥 건립을 추진하며 당초 사옥을 8층으로 설계했지만 환경 미관을 해칠 수 있다는 지역주민과 환경단체 등의 반발이 일자 협상을 통해 지난해 6월 신사옥 건립에 대한 최종 인허가와 주민들의 동의를 얻어냈다.

LG전자는 4~5층 건물로 설계를 변경하면서 사옥에 1,500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고, 건물 지붕에는 태양광패널을 설치하는 등 세계 최고의 환경 친화적 신사옥을 제시했다.

특히 2019년 말 완공을 목표로 3년간 2,000개의 관련 일자리를 창출하면서 매년 법인세와 재산세 등으로 지역 경제에 2,600만 달러(약 298억 원)의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사옥이 완공되면 LG전자는 뉴저지 주에 분산돼 있는 사무실을 이곳으로 통합하는 한편 LG생활건강, LG CNS 등 LG그룹 계열사도 입주하도록 할 방침이다.

조주완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신사옥 건립을 계기로 미국에서 영속하는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잉글우드클립스 = 손철 특파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