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물가'에 한숨 깊어지는 서울시민

올 최대 경제 이슈…가계빚 2위

서울시민이 올해 가장 관심을 둔 경제이슈는 ‘물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은 증가하지 않은 상황에서 교육비·주거비 부담만 늘어 서민 살림이 갈수록 퍽퍽해지는 상황을 반영한 결과로 풀이된다.

8일 서울연구원이 내놓은 ‘2017년 경제이슈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민들의 최고 경제 관련 관심사는 ‘생활 관련 물가 상승’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민 1,000명과 경제전문가 55명을 설문(3개 복수응답)해 분석한 이번 보고서에서 물가에 이어 주택대출 및 가계빚 증가(35%)가 2위를 차지했고 청년실업 및 고용 문제(28.7%), 가계수입 정체와 고정지출비용 증가(25%), 전월세 인상(21.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전문가 대상 설문에서는 같은 질문에 ‘청년실업 및 고용 문제’가 60%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주택대출 및 가계빛 증가(45.5%), 소득 양극화(36.4%),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국내 금리 인상(30.9%), 전월세 인상(23.6%) 등의 순이었다.

올해 경기 개선에 대해서는 시민·전문가 모두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시민보다 전문가 집단이 더 비관적이었다. ‘주택대출과 가계빚 증가 추세가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전문가는 87.3%에 달해 시민(62.5%)보다 크게 높았다. 또 전문가 가운데 81.8%는 ‘올해 우리 경제가 전반적으로 하락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전년도의 59.2%보다 22%포인트 이상 악화된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미국 ‘트럼프 행정부’ 출범에 따른 보호무역주의 강화, 금리 인상, 중국의 경제 압박 등 국제정세 변화와 국정 공백상황이 국내 경제를 위축시킬 것으로 분석했다. /김민정기자 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