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제  >  기업

앨러건, 美 젤틱 2조8,500억원에 인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아일랜드 제약업체 앨러건이 미국 의료기기 기업 젤틱 에스테틱스를 24억7,500만달러(약 2조8,500억원)에 인수한다고 마켓워치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앨러건은 이날 인수합병(M&A) 사실을 발표하고 모든 절차가 올해 말까지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앨러건은 젤틱의 지난 10일 종가에 14.4%의 프리미엄을 얹은 주당 56.6달러를 지급하기로 했다. 젤틱은 지방 분해 등 미용 기술에 특화된 회사로 앨러건은 추후 이 회사의 시장 가치가 40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앨러건은 보톡스 제조업체로 이름을 알렸으며, 최근 공격적 M&A를 추진하고 있다. 앨러건은 지난해 9월 비알코올성 지방간 약 제조업체 토비라 테라퓨릭스를 17억달러에 인수하기도 했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국제 > 기업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