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국제  >  인물·화제

IT주 피하던 버핏, 애플 주식 투자 '잭팟'

4분기 5,700만주까지 늘려
애플 최고가 행진에 1조 수익

  • 박홍용 기자
  • 2017-02-15 15:39:56
  • 인물·화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워렌 버핏, 애플 주가, 아이폰8, 투자의 귀재, 오마하의 현인, 억만장자

IT주 피하던 버핏, 애플 주식 투자 '잭팟'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AP연합뉴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자신의 투자원칙을 깨고 실리콘밸리 기업의 대장 격인 애플 주식을 대거 늘린 덕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1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버핏의 버크셔해서웨이는 지난해 4·4분기 애플 주식을 전 분기의 1,530만주에서 5,700만주까지 대폭 늘렸다고 공시했다. 이는 애플 전체 주식의 1.09%로 금액 기준으로는 66억4,000만달러(약 7조5,600억원)어치에 달한다.

자신이 잘 모르는 분야에 투자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한 버핏의 투자원칙을 감안하면 이는 매우 이례적인 결정이다. 과거 정보기술(IT) 분야에서 버핏의 유일한 투자종목은 IBM뿐이었다.

하지만 버핏의 ‘일탈’은 애플 주가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면서 그에게 막대한 수익을 안겨주고 있다. 애플 주가는 지난 분기의 사상 최고실적 호재에 더해 올해 아이폰 출시 10주년을 맞아 아이폰8 등 신제품을 내놓을 것이라는 기대감까지 더해져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4일 애플 주가는 135.02달러로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전날에는 시가총액이 2015년 2월 이후 2년 만에 7,000억달러를 돌파하기도 했다. 골드만삭스는 애플의 목표주가를 종전 133달러에서 150달러로 대폭 높여 잡았다.

월가에서는 애플 주가 급등으로 버핏이 벌어들인 돈이 12억7,000만달러(약 1조3,674억원)에 달할 것으로 관측했다.

한편 버핏은 애플 주식과 항공주도 대거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시에 따르면 버크셔해서웨이는 아메리칸항공·델타항공·유나이티드콘티넨탈홀딩스 주식을 각각 20억달러어치(약 2조2,800억원) 매입한 반면 월마트 주식은 1,290만주에서 140만주로 줄였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국제 > 인물·화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