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안희정 22% 돌파… 충청선 문재인 10%P차로 따돌려

이재명 넘지 못한 '마의 20% 벽'
文 민주당 지지층 결집으로 4%P↑

대선, 문재인, 안희정, 안철수, 황교안, 이재명, 손학규

안희정 충남지사의 여론조사 지지율이 22%로 ‘마의 20% 벽’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충청 지역에서는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10%포인트 차로 크게 따돌렸다.

한국갤럽이 지난 14~16일 실시해 17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대선후보 지지율은 문재인 전 대표 33%, 안희정 지사 22%,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9%, 황교안 권한대행 9%, 이재명 성남시장 5%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2% 순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지지율 2위로 문재인 전 대표를 추격 중인 안희정 지사는 ‘마의 20% 벽’을 돌파했다. 19%를 기록한 전주에 비해 3%포인트 상승한 결과다. 탄핵 정국에서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이 급등했지만 최고치는 18%에 머물러 지지율 20%는 중요한 분기점으로 꼽힌다.

특히 안 지사는 충청지역에서 34%의 지지율로 24%를 기록한 문 전 대표를 10%포인트 차로 따돌리며 처음으로 앞섰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지지율도 전주 대비 4%포인트 상승한 24%로 나타났다.

문재인 전 대표 또한 지지율을 전주 대비 4%포인트 반등시키며 선두 자리를 공고히 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결집이 두드러졌다. 민주당 지지층의 문 전 대표 지지율은 전주 57%에서 이날 61%까지 상승했다.

/박효정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