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신한은행, AI 활용해 금융사기 잡아낸다

인간 뇌와 유사한 '딥러닝' 기반

  • 김보리 기자
  • 2017-02-17 15:28:55
  • 금융정책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신한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이상 금융거래 탐지 시스템’을 17일 도입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3년 거래 패턴을 분석해 금융 사기 유형 거래를 사전에 탐지·차단하는 ‘이상 금융거래 탐지 시스템(Fraud Detective System)’을 구축했다. 이어 이번에 딥러닝 기술을 적용해 금융 사기 예방 시스템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것. ‘딥러닝’이란 인간의 뇌와 유사한 인공신경망을 통해 대량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시스템 스스로 새로운 패턴을 학습하는 기술이다. 딥러닝을 통해 새로운 형태의 이상 금융거래를 파악해 점차 지능화하는 금융사기에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정상적인 거래를 이상 거래로 인식하는 오류도 낮출 수 있어 고객의 거래 편의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이번 시스템 도입은 신한금융의 핀테크 기업 육성 프로그램인 퓨쳐스랩 3기 기업 ‘인피니그루’와 협업으로 진행됐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사전 테스트 결과 사기 탐지 적중률이 기존 시스템 대비 56% 향상됐고 기존 시스템에서는 알아채지지 못했던 사기패턴까지 탐지했다”고 말했다.

/김보리기자 bor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