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 현장서 무재해 4,000만인시 달성

직원 1,000명이 매일 10시간씩 4,000일간 무재해 작업한 꼴

  • 노희영 기자
  • 2017-02-17 14:08:52
  • 건설업계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PE/PP 생산설비’ 현장에서 무재해 4,000만 인시(人時)를 달성했다고 17일 밝혔다.

무재해 4,000만 인시는 1,000명의 직원들이 매일 10시간씩 4,000일(약 11년)간 무재해 작업을 했을 때 달성 가능한 기록이다.

해당 현장은 지난해 10월 무재해 3,000만 인시를 달성한 후 3개월 만에 4,000만 인시를 달성하게 됐다.

전체 면적 80만9,720㎡(약 24만5,000평), 하루 1만3,000여명이 투입되는 대규모 현장인데다, 수시로 모래바람이 불어 닥치는 혹독한 기후조건임에도 오랜 기간 무재해를 유지해 우수한 안전 관리 능력을 입증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장 관계자는 “본사와 현장, 협력사 임직원들의 긴밀한 협력과 철저한 안전의식으로 무재해 4,000만 인시를 달성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무재해 달성과 성공적인 준공을 위해 안전관리 수준을 꾸준히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PE/PP 생산설비’ 프로젝트는 투르크메니스탄 서부 연안 키얀리(Kiyanly) 지역에 가스분리설비 및 에탄크래커 설비 등을 포함한 대규모 석유화학단지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2013년 수주했다. 현재 공정률은 87.2%(2017년 2월 기준)이며, 2018년 9월 말 준공 예정이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현대엔지니어링, 투르크 현장서 무재해 4,000만인시 달성
현대엔지니어링의 ‘투르크메니스탄 에탄크래커, PE/PP 생산설비’ 현장. /사진제공=현대엔지니어링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