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부동산  >  기획·연재

[건축과도시] '위례아이파크애비뉴' 활기찬 도심·단지 만드는 샤워효과 내죠

<우지성 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 이사>
테라스·옥상 정원 등 풍성한 경관 제공

  • 박경훈 기자
  • 2017-02-17 16:05:50
  • 기획·연재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건축과도시, 위례아이파크1차, 위례아이파크애비뉴, 정림건축, 네오밸류

[건축과도시] '위례아이파크애비뉴' 활기찬 도심·단지 만드는 샤워효과 내죠
위례아이파크1차에서 상가인 ‘위례아이파크애비뉴’는 단지를 넘어 위례신도시 전체의 활성화를 위한 시설이다.

우지성(사진) 정림건축종합건축사사무소 주거설계본부 이사는 “도심의 활성화에 따라 단지도 활성화되는 일종의 ‘샤워 효과’를 창출하기 위한 여러 장치들이 상가 설계에 반영돼 있다”고 설명했다.

지하1층~지상2층으로 구성된 상가 건물 5개 중 3개는 위례신도시 중심가를 따라 이어지면서 거리 풍경의 일부로 자리 잡고 있다. 상가 1층 전면에는 테라스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돼 활기찬 분위기를 연출한다. 상가 옥상에는 정원이 있다. 이곳에 대해 우 이사는 “산책·휴식 등 다양한 활동이 이뤄지게 해 풍성한 경관을 만들어내는 공간”이라고 소개했다. 단지 내 주거시설에서 상가 방향을 바라보면 정원의 모습을 볼 수 있고 거리에서는 상가 1층에서 옥상까지 층마다 사람들이 오가는 모습이 시야에 들어온다. 외부에 개방된 구조인 상가 건물 2층 통로에서는 도시 중심가의 역동적인 모습을 내려다볼 수 있다.

상권을 활성화하기 위한 기획도 돋보인다. 위례아이파크애비뉴에서는 다양한 업종의 라이벌 브랜드 매장들을 찾아볼 수 있다. 드러그스토어인 올리브영과 롭스, 베이커리 전문점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가 함께 입점해 있는 식이다.

일반적으로 상가 매장은 분양 이후 수분양자들이 개별적으로 임차인을 유치하지만 이곳은 시행사인 네오밸류가 수분양자의 위탁을 받은 뒤 업종별 매장배치 계획에 따라 임차인을 유치하는 ‘임대 매칭 서비스’를 적용한 사례다.

네오밸류는 주거시설 입주자들의 편의성을 고려해 상가에 유치할 업종을 선정했다. 이곳 매장 중 일부는 본사가 직접 운영하는 직영점이다. 직영점 출점으로 위례신도시 상권에 진출하려 했던 기업들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주요 브랜드의 직영점을 유치하려 했던 시행사 네오밸류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박경훈기자 socoo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