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  기업

손경식 CJ 회장, 차기 전경련 회장 유력

  • 박성호 기자
  • 2017-02-17 22:59:35
  • 기업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전국경제인연합회 차기 회장 후보로 손경식(사진) CJ 회장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전경련 회장단은 최근 손 회장을 전경련 차기 회장 후보로 추대하기로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대개 정기총회 이전에 미리 회장단의 만장일치로 차기 회장을 결정해 내정자를 알린 뒤 정기총회에서 내정자를 추대하는 절차를 밟는다. 이에 따라 관례대로라면 내주 초·중반에는 차기 회장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전경련 해체 여론이 높은 상황에서 차기 회장직을 맡는 것이 부담될 수 있지만, 재계는 전경련의 위기를 외면하지 못한 손 회장이 결국은 수락하지 않겠느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재현 CJ 회장의 외삼촌이기도 한 손 회장은 1939년생으로 경기고,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삼성화재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뒤 CJ그룹 회장을 맡고 있다. 2005년부터 8년 가까이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직을 맡은 경험이 있어 경제단체에 대한 이해도 높다는 평가다.

한편 전경련은 24일 정기총회에서 새 회장 추대와 함께 부회장단도 새로 꾸릴 예정이다. 삼성을 비롯해 SK, LG 그룹이 공식 탈퇴한 만큼 20명의 회장단에 적지 않은 교체가 예상된다.

/박성호기자 junpark@sedaily.com

손경식 CJ 회장, 차기 전경련 회장 유력
손경식 회장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