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안희정 20% 돌파, 33% 문재인과 양강 구도…2주만에 12% 상승

  • 전종선 기자
  • 2017-02-18 00:42:24
  • 정치일반
안희정 20% 돌파, 33% 문재인과 양강 구도…2주만에 12% 상승

안희정 충남지사가 17일 발표된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22%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마의 ‘20%’ 고지를 넘어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이날 지난 14~16일 진행한 여론조사를 발표한 결과 문 전 대표는 4%포인트 상승한 33%로 1위, 안 지사가 22%로 2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9%로 공동 3위에 올랐다.

안 지사는 50대와 60대 이상 지지층에서 각각 29%, 25%의 지지를 얻어 24%와 14%에 그친 문 전 대표를 누르고 1위에 올랐다. 또 안 지사는 충청 지역에서 34%를 기록해 문 전 대표(24%)를 눌렀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사퇴로 수그러들던 ‘충청 대망론’의 열망이 안 지사에게로 급속히 이전되고 있기 때문이다.

안 지사의 가파른 상승은 보수층이 출마 여부가 불투명한 황 대행이나 전국적 인지도가 낮은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의 대체재로 안 지사를 선택했기 때문이다. 한국 갤럽은 안 지사가 반 전 총장의 대선 불출마 이후 대연정을 기치로 민주당 지지층 외곽에서 큰 호응을 얻으며 급부상했다고 평가했다. 안 지사의 상승으로 황 대행은 2%포인트, 유 의원은 1%포인트 하락했다.

안 지사가 문재인 독주체제를 견제할 후보로 떠올랐지만 당내 경선에서 문 전 대표를 이기기는 어렵다는 지적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 문 전 대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 61%의 지지를 기록, 4%포인트 상승해 24%의 지지를 얻은 안 지사와의 격차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여권 성향의 유권자가 민주당 경선에 참여하는 비율이 커진다면 안 지사가 문 전 대표를 앞지를 가능성도 있지만 ‘역선택’을 우려하는 야권 지지층이 문 전 대표로 결집하는 형세도 유지되고 있다.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안희정의 돌풍은 사실상 당 밖의 외풍이다. 문재인은 막아보자는 심정이 반영된 것”이라며 “당 밖의 외풍이 정권교체의 열망이 큰 민주당 지지층을 뚫어낼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평가했다.

[사진=JTBC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