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 · 스포츠  >  스타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친동생, 깜짝 등장…“한창때는 주진모 닮았었다”

  • 전종선 기자
  • 2017-02-18 01:37:38
  • 스타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친동생, 깜짝 등장…“한창때는 주진모 닮았었다”

‘미운우리새끼’에 허지웅의 친동생이 등장했다.

17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아들의 특별한 손님’이라는 제목으로 허지웅의 친동생인 허태웅이 허지웅의 집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허태웅의 등장에 허지웅 어머니는 “아이 깜짝이야. 쟤가 언제 저기를 갔지?”라며 깜짝 놀랐다.

허태웅을 본 서장훈은 “서지석 닮았다”고 말하자 허지웅 어머니는 “한참 예쁠 때는 주진모 닮았다고 했다”고 자랑했다.

허태웅은 형 허지웅의 “이게 얼마 만이냐”는 질문에 “형 결혼식 하고 그 때가 마지막이다. 7~8년 만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허지웅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동생이 취중에 저한테 실수를 해서 처음에는 버릇을 고치려고 시작했던 게 생활도 달라지고 지역도 달라졌었다. 그러다가 어색함을 풀고자 초대하게 됐다“고 동생과 오랜만에 만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허지웅은 “불만이 있으면 얘기해도 욕해도 뭘 해도 되는데 그 때 처럼 술 마시고 한 것처럼 하면 안된다”며 동생과 새끼손가락을 걸고 약속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캡처]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문화 · 스포츠 > 스타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