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정치일반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심상정 “황교안, 특검 수사기간 연장 즉각 수용해야”

  • 전종선 기자
  • 2017-02-18 00:31:04
  • 정치일반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이재용 부회장 구속에 심상정 “황교안, 특검 수사기간 연장 즉각 수용해야”

정의당 심상정 상임공동대표는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내놨다.

정의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심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마침내 구속됐습니다”라며 “정의구현입니다. 삼성 앞에만 서면 어김없이 무너졌던, ‘법 앞의 평등’이 모처럼, 아니 처음으로 관철됐습니다. 이 부회장에게는 마른하늘에 날벼락일지 몰라도 온 국민들에게는 오랜 가뭄 끝에 내린 단비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특검도 잘했지만 삼성공화국을 더 이상 용인하지 않겠다는 국민의 단호함이 만들어낸 승리”라며 “구속은 시작입니다. 앞으로도 지은 죄에 걸맞은 구형과 선고가 내려지는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합니다. 이 부회장이 가중처벌 되고 만기출소 될 때 국민들은 대한민국의 법치가 살아있음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삼성이 잘못되면 어쩌나, 경제에 나쁜 영향을 끼치면 어쩌나 걱정이 있습니다. 반대입니다. 이 부회장의 구속은 국민경제에도 삼성에게도 호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심 대표는 “법원이 뇌물을 ‘준’ 이 부회장의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그런데 뇌물을 ‘받은’ 박근혜 대통령이 조사조차 거부하는 것은 법치에 대한 도전입니다. 용납될 수 없습니다”라며 “황교안 대행은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즉각 수용해야 합니다. 청와대에 압수수색에 조건 없이 응하도록 지시를 내려야 합니다. 황교안 대행이 끝내 범죄자의 수호자를 자처한다면, 국회는 탄핵소추 등 응분의 조치를 취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합니다”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