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안희정 ‘선의 발언’ 사과 “마음 다친 분들 많아 죄송”

“朴 대통령을 예로 든 것은 적절치 못해”

대선 안희정 박근혜 사과 선의

안희정 ‘선의 발언’ 사과 “마음 다친 분들 많아 죄송”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안희정(사진) 충남도지사가 21일 ‘선한 의지’ 발언 논란에 대해 “마음 다치고 아파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 아주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안 지사는 이날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4차 혁명과 미래 인재’ 콘퍼런스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를 대하는 저의 태도는 어떤 분의 말씀도 액면가로 선의로 받아들여야 대화도 문제 해결도 될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이었다”며 “다만 국정농단 사건에 이르는 박근혜 대통령의 예까지 간 것은 적절치 못했다”고 해명했다.

안 지사는 지난 19일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는 그 누구라 할지라도 그 사람의 의지를 선한 의지로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그 분들도 선한 의지로 없는 사람과 국민을 위해 좋은 정치하려고 했는데 뜻대로 안 됐던 것”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야권의 전통적 지지층을 중심으로 부정적 여론이 형성되자 서둘러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현상기자 kim012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