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  자동차

[썸clip] 테슬라 국내 첫 매장 찾은 고객들 "이 가격이면 차라리"

테슬라 하남 스토어를 찾은 고객들 반응 보니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테슬라, 전기차, 하남, 스타필드, 모델S, 90D

[썸clip] 테슬라 국내 첫 매장 찾은 고객들 '이 가격이면 차라리'
테슬라 모델S 90D 내부. / 강신우PD
서울경제썸이 15일 국내에 처음 문을 연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Tesla) 경기도 하남 스토어를 찾았다. 테슬라는 이날 하남 스타필드 매장 내 오픈에 이어 오는 17일 서울 청담동에 스토어를 열며 본격적으로 한국 진출 시동을 건다.

하남 스토어에는 오는 6월쯤 국내 예약 고객에 첫 인도 예정인 테슬라 고급세단 모델S 90D 두 대가 나란히 전시돼 있었다. 테슬라를 구성하는 알루미늄 차체 프레임도 직접 보고 만져볼 수 있었다.

테슬라 모델S 90D는 최고시속 250km/h, 한번 충전에 378km 주행능력을 국내서 인증받았다. 운전자의 주행 습관과 날씨 환경 등에 따라 600km 이상도 주행이 가능하다. 4륜구동 방식에 0km에서 100km까지 걸리는 시간인 제로백이 단 4.4초 그리고 17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만으로 구성된 센터페시아 등이 장점이자 특징이다.

[썸clip] 테슬라 국내 첫 매장 찾은 고객들 '이 가격이면 차라리'
테슬라 전기차 완속 충전기인 ‘데스티네이션 차저’ / 강신우PD
[썸clip] 테슬라 국내 첫 매장 찾은 고객들 '이 가격이면 차라리'
테슬라 모델S 90D 외관 / 강신우PD
매장 안을 둘러본 고객들은 최소 1억 2,000만원인 가격을 주로 문제 삼았다. 실제 구매 의사가 있다는 70대 A씨는 “같은 가격대의 B사 7시리즈, M사 S클래스 등은 좀 더 중후한 느낌”이라며 “테슬라는 다소 왜소한 느낌이어서 꺼려진다”고 느낌을 전했다. 또한 30대 B씨도 “둘러보니 정말 깔끔한 느낌이어서 좋았지만 가격이 정말 세다”면서 “가격 빼고는 구매를 고려할 만 하다”고 말했다. 현재 모델S는 배터리 규격상 환경부의 전기차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됐다.

‘프로덕트 스페셜리스트’라 불리는 스토어 직원들이 고객들의 까탈스런 질문에 직접 응대했다. 다양한 연령의 고객들이 매장을 찾아 충전시간, 작동원리 그리고 자동차세 같은 유지비용 등 다양한 내용의 질문을 쏟아냈다. 다만 최근 논란이 제기됐던 ‘모델X 급발진’ 등 민감한 부분에 대해선 “미국에서 아직 소송이 진행중이니까 자세히 답변드릴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날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도 매장을 찾았다. 매장을 한참 둘러본 정 부회장은 SUV 모델인 ‘모델X’ 예약주문을 했다. 국내 인증 절차가 남아있는 모델X는 내년 상반기 쯤에 출시될 예정이다. 국내 첫 발을 내딛은 테슬라, 과연 국내 자동차 시장을 뒤흔들 수 있을까.

/강신우PD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산업 > 자동차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