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  기업

재편되는 글로벌 해운 현대상선 '운명의 3년'

해운동맹 2M과 '2M+H' 체결
세계 1위·2위 선사 포함돼
선복량 약 22% 증가 기대
협력 기간 내 생존전략 갖춰야

  • 한재영 기자
  • 2017-03-16 17:03:23
  • 기업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재편되는 글로벌 해운 현대상선 '운명의 3년'
왼쪽부터 소렌 스코우 머스크라인 회장과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 디에고 아폰테 MSC CEO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만나 ‘2M+H Strategic Cooperation’을 위한 본계약에 서명한 후 계약서를 들어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상선
현대상선이 글로벌 1·2위 선사인 머스크와 MSC가 결성한 세계 최대 해운동맹(얼라이언스) ‘2M’과 전략적 협력 관계인 ‘2M+H’ 본계약에 서명했다. 얼라이언스 재편과 글로벌 선사 간 초대형 인수합병(M&A) 움직임, 한진해운 파산 등 격변기에 생존을 위한 필수 전제인 얼라이언스 가입에 우여곡절 끝에 성공했다. 효율성이 좋은 2M 선박과 촘촘하게 구축된 이들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어 현대상선으로서는 재도약을 위한 기반을 확보했다는 평가다.

현대상선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머스크·MSC 최고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2M+H’ 얼라이언스 본계약을 맺었다.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행이 거론되던 지난해 7월 2M과 얼라이언스 가입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극적으로 전세를 역전시킨 지 8개월 만이다. 이날 체결식에 참석한 유창근 현대상선 사장은 “다양한 서비스와 안정적인 수익성 개선 기반을 확보했다”며 반색했다.

향후 3년 간 현대상선과 2M의 협력은 크게 두 가지 방식으로 이뤄진다. 현대상선이 주력으로 삼고 있는 미주 서안(West) 노선에 적용되는 선복 교환과 미주 동안(East), 북구주, 지중해 노선에 적용되는 선복 매입이다. 말 그대로 선복 교환은 선사들이 짐을 실을 수 있는 공간을 서로 빌려주면서 협력하는 형태고, 선복 매입은 돈을 주고 선복을 사서 쓰는 형태다. 선복 교환이 선복 매입보다는 더 끈끈한 협력 형태다.

재편되는 글로벌 해운 현대상선 '운명의 3년'
현대상선은 “2M+H 얼라이언스를 통해 과거 얼라이언스인 ‘G6’에 속해 있을 때보다 선복량이 22% 늘었고, 미주 서안의 경우 50%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특히 주력인 미주 서안에서 협력 효과가 크게 나타날 것으로 기대한다.

현대상선은 자체적으로 미주 서안 노선에 4,000~6,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19척을 투입하는 것 외에 2M 선대도 활용할 수 있다. 2M은 초대형 선박인 1만3,000TEU급과 1만1,000TEU급을 각각 15척, 6척 투입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으로서는 더 크고 효율성 좋은 2M의 선박을 활용해 원가절감 효과를 볼 수 있는 셈이다.

다만 현대상선이 2M과 협력한다고 해서 우려가 완전히 사라진 건 아니다. 일단 저(低)운임이 여전하다. 미주 서안 노선의 10일 기준 운임은 1FEU(1FEU는 40피트 컨테이너 1개) 당 1,424달러로, 지난해 1FEU당 800~900달러에 비해서는 크게 올랐지만 선사들이 이익을 내며 노선을 운영할 만한 수준까지는 아니라는 평가다. 초대형 선사가 살아남는 흐름 속에 상대적으로 덩치가 작은 현대상선이 M&A의 먹잇감이 될 수 있다는 걱정도 있다. 일본 3대 선사가 컨테이너 사업을 합병하고, 머스크는 세계 8위인 함부르크수드를, 세계 4위인 중국 COSCO는 9위 홍콩 OOCL 인수를 타진하고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M&A를 통해 덩치를 키운 상위 7~8개 선사가 치킨게임의 최후 승자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상황에서 10위권 밖의 현대상선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면서 “빠른 시일 내에 체력을 회복하고 M&A를 통한 규모 경쟁에 뛰어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재영기자 jyha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