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  생활

위기의 프랜차이즈 식당 …치킨집 등 매일 36곳씩 폐업

  • 박윤선 기자
  • 2017-03-19 15:47:16
  • 생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위기의 프랜차이즈 식당 …치킨집 등 매일 36곳씩 폐업
소비심리가 얼어붙고 경쟁이 포화에 이르면서 프랜차이즈 식당 폐업률이 역대 최고 수준까지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거래 통계에 따르면 2015년 문을 닫은 프랜차이즈 식당 수는 1만3,241개로 전년의 1만1,158개보다 18.7% 증가했다. 하루 평균 36곳씩 문을 닫은 셈이다.

업종별로는 한식이 2,805개로 가장 많았고 치킨(2,793개), 주점(1,657개), 분식(1,375개), 커피(1,082개), 패스트푸드(567개) 등이 뒤를 이었다. 새로 문을 연 프랜차이즈 식당은 2만2,536개로 전년의 2만4,616개보다 9.2% 감소했다. 업종별 평균 폐점률은 12.0%로 전년의 10.9%보다 1.1%포인트 상승한 반면 평균 개점률은 20.9%로 전년의 25.6%보다 4.7%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최순실 게이트’ 등 국내 정치 상황의 불안정 여파와 김영란법(청탁금지법) 시행,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소비 빙하기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청탁금지법 시행 이후 외식업 매출액 지수는 평균 74.27이었다. 이는 청탁금지법 시행 이전의 매출을 100으로 가정했을 때, 10~12월 매출 현황을 산출한 수치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위기의 프랜차이즈 식당 …치킨집 등 매일 36곳씩 폐업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산업 > 생활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