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배우 온시우, 이국주 저격에 네티즌 “속이 시원”vs“악플 정당화”

  • 전종선 기자
  • 2017-03-20 00:43:54
  • TV·방송
배우 온시우, 이국주 저격에 네티즌 “속이 시원”vs“악플 정당화”

배우 온시우가 개그우먼 이국주를 공개 비난해 논란이 되고 있다.

온시우는 19일 이국주가 악성댓글에 대해 강경 대응한다는 소식을 다룬 기사를 링크한 SNS에 “댓글로 조롱당하니까 기분나쁜가요? 당신이 공개석상에서 성희롱한 남자연예인들 어땠을까요?“라는 댓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대놓고 화낼 수도 없게 만드는 자리에서 씁쓸히 웃고 넘어갔을 그 상황, 이미 고소 열 번은 당하고도 남았을 일인데 부끄러운 줄이나 아시길”이라고 말했다.

온시우의 해당 댓글은 그동안 이국주가 방송 프로그램에서 남자 연예인들에게 해왔던 수위 높은 스킨십과 성적 언행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온시우의 댓글에 수 천개가 넘는 ‘좋아요’를 누르며 그의 의견에 공감한다는 의견을 표했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들은 이국주의 성희롱 논란이 이국주에 대한 악플을 정당화하는 것은 아니라는 의견을 보이며 온시우가 경솔했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국주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네 되게 잘 생겼나봐 #너네가 백억줘도 나도 너네랑 안해 #슬리피 걱정하기 전에 너네 걱정해 #미안하지만 다 캡처하고 있다 #저 상처 안받아요 #근데 가만히 있지는 않을꺼임 #기대해도 좋아요”라고 악플러들에 대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하지만 현재 이국주의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다.

[사진=온시우 페이스북]

/전종선기자 jjs7377@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관련 기사]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