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부동산  >  아파트·주택

4~6월, 전국 아파트 7만 7,000여 가구 집들이

시장 부담 줄 수준은 아니지만
최근 전세가격 하락세인 세종, 수요 많지 않은 경남은 다소 부담

  • 고병기 기자
  • 2017-03-20 11:34:52
  • 아파트·주택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입주물량, 전세가격, 세종시, 국토부



4~6월, 전국 아파트 7만 7,000여 가구 집들이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오는 4월부터 6월 사이 3개월 간 전국적으로 아파트 7만 7,283가구가 집들이를 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6만 4,000가구) 대비 20.2% 증가한 물량이지만 전문가들은 아직 시장에 부담을 줄 수준을 아니라고 진단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에서 서울 6,263가구를 포함해 2만 2,852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며, 지방에서는 5만 4,431가구 입주가 예정되어 있다. 지방에서는 경남의 입주 물량이 1만 6,514가구로 가장 많으며, 대전, 세종, 충남(1만 5,768가구)도 입주 물량이 많다.

시장에서는 대체로 봄 이사철 성수기라는 점을 감안하면 부담스러운 수준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하반기인 3, 4분기로 갈수록 입주 물량 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보지만 상반기에 예정된 입주 물량은 시장에 충격을 줄만한 규모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남수 신한금융투자 부동산팀장도 “아직은 하방 압력을 받을 수준은 아니다”고 단정지었다.

다만 지역별로 보면 경기 침체 등으로 수요가 많지 않은 경남(1만 6,514가구), 최근 전세가격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는 세종(6,809가구) 등은 많은 입주 물량이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월별로 보면 6월 입주물량이 가장 많다. 6월에 3만 216가구 입주가 예정되어 있으며, 4월에 2만 6,736가구, 5월 2만 421가구가 입주한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