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회일반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돌연 사망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아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유라, 변호사 사망, 덴마크 언론

정유라 덴마크 변호사 돌연 사망
정유라 변호사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 변호사 /연합뉴스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변호사가 돌연 사망했다.

덴마크에서 정유라씨의 변호를 맡은 피터 마틴 블링켄베르(Peter Martin Blinkenberg) 변호사가 지난 18일(현지시간) 46세의 나이로 급작스럽게 사망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20일 뵈르센 등 덴마크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피터 마틴 변호사는 금융 범죄 전문 변호사로 그의 집에서 18일 오후 사망했으며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현지 언론들은 “그의 죽음이 예기치 않았다”고 잇따라 보도하고 있다.

앞서 덴마크 경찰은 정유라 씨의 한국 송환을 결정했지만 정유라 씨 측은 항소 의사를 밝히며 대법원까지 항소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피터 마틴 변호사는 당시 “정치적 결정”이라며 “검찰의 결정에 불복, 법원의 판단을 받아보겠다”고 검찰에 뜻을 통보하기도 했다.

피터 마틴 변호사는 아내와 함께 살며 현재 세 자녀를 두고 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

최신 뉴스 in 사회 > 사회일반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