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오피니언  >  피플

캐나다 오지서 원주민 가르친 캐나다 교사 '교육노벨상'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캐나다 오지서 원주민 가르친 캐나다 교사 '교육노벨상'
캐나다의 극도로 궁핍한 이누이트 원주민 사회에서 학생을 가르치며 자살률, 약물 남용 감소 등에 크게 기여한 캐나다의 여교사 매기 맥도널(왼쪽)이 100만달러(약 11억3,000만원)의 상금과 함께 ‘교육계의 노벨상’을 받았다.

AP통신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전 세계에 250개의 학교를 가진 ‘GEMS에듀케이션’ 기업이 세운 바키재단은 20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올해의 ‘글로벌 교사상’을 그에게 시상했다.

그는 캐나다 퀘벡 주에서 두 번째로 북극해에 가까운 인구가 1,300여 명에 불과한 오지 이누이트(에스키모) 원주민 마을 살루트에 6년 전에 왔다. 가난과 고립, 자원 부족에 시달리는 이 마을은 십 대 청소년의 약물 남용과 자해율이 매우 높다. 기온은 영하 25도까지 떨어지며, 항공기를 이용해야만 등교할 수 있다. 그는 여학생들을 위한 생활 기술 프로그램을 만들어 이들의 학교 등록률을 500%나 끌어올렸다. 직업 멘토, 마을 부엌, 체력 단련장, 양육 부모 프로그램 등 그가 만든 다양한 프로그램은 학생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끌어냈다. 많은 교사가 중도에 포기하고 떠났지만, 맥도널은 포기하지 않고 살루트 마을의 청소년들을 이끌어나갔다.

맥도널은 “내 역할은 그들에게 기회가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그들이 야망을 달성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나는 내 학생들이 무척이나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맥도널은 100만 달러의 상금으로 살루트 마을의 젊은이들을 원주민의 문화적 전통과 연결하는 환경 관리 프로그램을 세울 계획이다. /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