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산업  >  생활

[머니+] "800만 팬심 잡자"...외식업체 야구마케팅 플레이볼

<창업 현장에선>
도미노피자 2년째 KBO 공식후원
온·오프라인서 다양한 마케팅
본도시락 KT위즈 구장에 매장
색다른 먹거리 찾는 야구팬 공략
파파존스는 MLB 마니아 겨냥
만루홈런땐 25% 할인 이벤트

  • 박준호 기자
  • 2017-04-16 10:40:30
  • 생활
[머니+]
[머니+]
지난해 연간 관중 800만 명을 넘어선 국내 대표 프로스포츠인 프로야구가 2017 시즌의 막을 올리면서 외식·프랜차이즈 업계도 이와 연계한 스포츠마케팅에 공을 들이고 있다. 마케팅의 수단도 국내 프로야구 전반에서 나아가 특정 구단으로 좁아지거나 해외야구로 넓어지는 등 다양해지고 있다.

배스킨라빈스는 매달 선보이는 ‘이달의 맛’의 4월 제품을 KBO리그 개막을 맞아 KBO(한국야구위원회)와의 협업 아래 출시했다. 이달의 맛 아이스크림인 ‘스트라이크 캐슈넛’은 흰 야구공을 연상시키는 바닐라 아이스크림에 캐슈넛과 블랙 라즈베리 리본을 더했다. 이달의 케이크 ‘베이스볼 투게더’는 크고 작은 원형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타격 포즈를 취하는 야구선수와 KBO리그 구단 엠블렘 모양의 초콜릿으로 장식했다. 이달의 음료 ‘스트라이크 캐슈넛 쉐이크’도 출시했다.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야구 개막 시즌을 맞아 야구팬들은 물론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4월 이달의 맛을 선보이게 됐다”고 말했다.

도미노피자는 2017 KBO리그를 공식 후원하며 마케팅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후원하는 것으로 이번 시즌 동안 KBO와 함께 방송 및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이벤트와 응원전 등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통해 야구팬들과 함께한다. 도미노피자 측은 프로야구 후원뿐 아니라 2005년부터 한국리틀야구연맹과 함께 매년 ‘도미노피자기 리틀야구대회’를 개최하며 유소년 야구도 후원하고 있다. 동아오츠카의 포카리스웨트는 KBO리그의 공식 음료로써 이온음료 30만여 병을 지원하고 스포츠타올 등 각종 스포츠용품도 지급하고 있다.

KBO리그 전체에서 나아가 특정 구단과 연계하는 사례도 나타나고 있다.

본도시락은 수원 KT위즈 야구단의 홈경기장인 ‘KT위즈파크’에 매장을 열었다. 숯불제육구이 도시락, 부대볶음 도시락, 치킨마요 도시락, 케이준치킨샐러드, 한컵과일 등 인기 메뉴 5종을 수원세트, KT세트, 위즈파크세트로 구성해 판매하고 있다. 2만2,000석 규모 KT위즈파크를 찾은 야구팬들은 경기장 내에서 야구를 관람하며 간편하게 도시락 세트 메뉴를 즐길 수 있다고 본도시락 측은 설명했다.

국내 야구를 넘어 미국 메이저리그(MLB)도 마케팅의 대상으로 넓어졌다. 류현진·김현수 등 MLB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들이 늘면서 인기도 자연스레 높아졌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프리미엄 피자 브랜드 한국파파존스는 ‘2017 MLB’ 경기에서 만루홈런이 나오면 승패와 무관하게 라지 사이즈 이상의 모든 피자 메뉴를 25% 할인하는 ‘파파슬램’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회사 측은 미국 본사가 MLB 후원사인 점에 착안해 국내 팬들도 야구를 즐기며 할인된 가격에 피자를 맛볼 수 있도록 마련했다고 밝혔다.

프랜차이즈 업계가 야구 등 스포츠마케팅에 적극 나서는 건 스포츠에 대한 소비자들의 높아진 관심을 이용해 브랜드 인지도도 더 효과적으로 키울 수 있다 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파파존스 관계자는 “스포츠를 즐기는 고객들에게 간접적으로 브랜드를 노출시킬 수 있어 홍보효과를 무시할 수 없다”며 “남녀노소 경계없이 스포츠 관람을 즐기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기업들의 마케팅도 다양해지는 것 같다”고 전했다.

/박준호기자 violato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